몰랐던 시크함, 추리닝 입고 또각또각 걷기

Fashion

몰랐던 시크함, 추리닝 입고 또각또각 걷기

2022-11-20T19:24:53+00:00 2022.11.07|

애슬레저 트렌드에 합류하기 위해 꼭 새로이 지갑을 열 필요 없습니다.
집에 있는 트랙 팬츠 하나로도 충분하거든요. 대신 늘 함께했던 후디와 운동화는 넣어두고, 뾰족한 힐을 꺼내봅시다. 스포티와 섹시함, 시크함까지 모두 챙기고 싶다면 말이죠.

물론 패셔너블과 섹시함을 내세운 애슬레저 트렌드는 늘 존재해왔습니다. 다만 지금과는 조금 다른 모습이죠.

Splash News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이렇게 슬림한 실루엣이 대부분이었거든요. 슈즈는 모두 스니커즈였고요.

그나마 힐을 신는다 해도 레깅스와 구별이 안 될 정도로 스키니한 핏의 트랙 팬츠와 함께했죠. 대부분은 발목으로 갈수록 좁아져 부츠나 힐을 신기에 위화감이 있는 것은 아니었으나 ‘언니들’만 할 수 있는 패션이라는 이미지가 강했습니다.

트랙 팬츠와 힐, 이 조합에 제대로 방아쇠를 당긴 건 발렌시아가의 2023 S/S 크루즈 컬렉션이었는데요. 런웨이 룩을 그대로 구현한 에밀리 라타이코프스키의 스타일링을 먼저 볼까요?

Getty Images

그녀의 패션을 뜯어보면, 여유로운 핏 다음으로 가장 큰 포인트가 바로 트랙 팬츠와 힐이 붙어 있는 판타 슈즈라는 걸 알 수 있죠. 최근 공개된 발렌시아가/아디다스 컬렉션 캠페인에서 벨라 하디드가 착용한 아이템이기도 합니다.

(늘 그래왔듯) 발렌시아가 스타일을 성실하게 실천하는 킴 카다시안도 마찬가지입니다.

Splash News

쉽사리 따라 할 수 없는 패션을 선보이는 그녀지만 이번만큼은 도전 욕구를 자극했는데요. 헐렁한 조거 팬츠에 세컨드 스킨 터틀넥과 스틸레토 힐이 달린 앵클부츠를 신었습니다. 여기에 실버 컬러의 핸드백까지 추가해 도회적인 느낌도 살렸고요. 위아래를 세트처럼 맞춰 입는 것보다 활용도가 더 높겠죠? 외출 반경도 더욱 넓어지고요.

슬슬 감이 오죠? 이 멋이 무엇인지요! 판타 슈즈냐, 트랙 팬츠냐를 따지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닙니다. 확실한 건 루스한 밑단 사이로 삐죽 튀어나온 포인트 토가 믿을 수 없이 섹시하다는 거죠. 이는 캐주얼한 데님과 뾰족구두 조합과는 또 다른 매력을 선사합니다. 평소 겹칠 일 없던 생경한 조합이지만 되레 그 낯선 그림이 주는 묘한 관능미가 있죠. 게다가 품이 여유로우니 발이 상대적으로 작아 보여 뭉툭한 스니커즈를 신었을 때보다 훨씬 더 슬림한 실루엣이 완성됩니다.

이 멋스러운 스타일링을 위해 기억해야 할 건 단 한 가지뿐. 팬츠가 헐렁한 만큼, 힐은 뾰족해야 합니다. 여기에 아껴두었던 백과 함께라면 트렌디한 ‘애슬럭셔리’ 룩이 완성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