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립플롭의 겨울 버전? 보송보송 퍼 슈즈!

Fashion

플립플롭의 겨울 버전? 보송보송 퍼 슈즈!

2022-11-08T18:44:06+00:00 2022.11.08|

입지 말고 신으세요! 북실한 퍼 슈즈라면, 맨발로 외출해도 거뜬합니다.

Splash News

부츠, 키튼 힐, 플랫폼 어그, 스니커즈, 메리 제인까지! 올겨울은 매일 외출해도 모자랄 정도로 신을 수 있는 신발이 참 많습니다. 하지만 집 앞에 나갈 때 신는 편안하고 따뜻한 (동시에 스타일리시한) 신발이 눈에 띄지 않는군요. 이번 여름을 책임졌던 플립플롭처럼 말이죠. 어그와 버켄스탁이 괜찮은 선택이 될 수도 있겠지만 이번 계절은 이미 외출용으로 용도가 굳은 것 같아 망설여집니다. 투박한 실루엣을 꺼리는 이라면 더욱요.

여러 신발을 옮겨 다니느라 고생할 내 발에 아늑하고 푹신한 ‘원 마일 슈즈’를 선물하는 건 어떨까요? 그러니까, 올겨울 동네에서만큼은 퍼 슈즈를 신어보자는 이야깁니다. 아주 북실북실한 친구로 말이죠.

물론 올해 컬렉션에도 어김없이 갖가지 퍼 슈즈가 등장했지만 설명은 과감히 패스하겠습니다. 눈 오는 날이나 집 앞 편의점 가는 길을 떠올려보세요. 이름까지 붙여 매일 쓰다듬어주고 싶은 이 고운 털의 슈즈들이 온갖 먼지와 축축함으로 뒤덮일 것을 생각하니 벌써부터 눈앞이 아득해집니다.

여러 현실적 요소를 고려했을 때 퍼 슈즈를 집 앞 패션, 그러니까 ‘원 마일 웨어’에 제대로 활용할 수 있는 건 역시나 슬리퍼 스타일입니다. 긴말 필요 없이 헤일리 비버의 룩을 한번 봅시다.

Splash News

헤일리는 요가 팬츠와 브라 톱, 빈티지풍 레더 재킷을 입고 프라다의 퍼 슬리퍼를 신었습니다. 탐스러운 털로 뒤덮인 스트랩 밑에 도톰히 자리 잡은 밑창이 믿음직스럽군요. 겨울 눈길 따위에 젖지 않겠다는 듯한 굳은 의지가 보입니다.

Splash News

이번 한 번뿐만이 아닙니다. 헤일리는 쌀쌀한 날씨에 운동을 하러 갈 때 퍼 슬리퍼를 자주 애용하는데요. 지지 하디드를 비롯해 많은 셀럽들 역시 운동복에 이를 신는 것을 보니 퍼 슬리퍼가 ‘원 마일 웨어’로 제격이라는 점은 일단 확실하군요.

@pernilleteisbaek

물론 외출용으로도 불가능한 것은 아닙니다. 한겨울이 오기 전까진 맨발에 신어도 무리 없을 정도로 따뜻할 테니까요. 다만 추위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면 (소중한 발가락을 위해) 겸손히 니트 양말을 꺼내거나 집 앞에서만 신도록 합시다.

반려견과 산책하러 나가듯 올겨울은 이 슬리퍼와 함께 동네를 나섭시다. 자주 들르는 카페에 가도 좋고, 헬스장에 가도 좋아요. 내 취향에 딱 맞는 푹신한 퍼 슬리퍼와 함께라면 단순한 ‘이동’이 순식간에 기분 좋은 동네 산책이 될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