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타이를 매고 싶지만 어색하다면! 추천 스타일링 4

Fashion

넥타이를 매고 싶지만 어색하다면! 추천 스타일링 4

2022-11-14T17:49:58+00:00 2022.11.11|

넥타이는 더 이상 회사원들의 필수품은 아니지만, 패션 액세서리로는 여전히 큰 힘이 있습니다. 넥타이 하나로 그날 분위기를 완전히 바꿀 수 있으니까요. 그렇지만 넥타이를 매본 적이 없는 사람에겐 조금 낯선 아이템이기도 한데요. 아래 스타일링을 본다면 이전보다 쉽게 도전할 수 있을 거예요.

니트 타이

@ninapark

@hoooooyeony

<오징어 게임>의 SAG 스크리닝 행사에 참여한 정호연은 니트 타이를 활용한 스타일링을 보여줬습니다. 니트 소재로 만든 넥타이는 편안한 분위기를 만들기 좋은데요. 정호연은 스트라이프 니트 타이를 선택했습니다. 레트로 무드의 넥타이와 코듀로이 팬츠에 실크 셔츠와 가죽 재킷을 매치했군요. 전체적으로 비슷한 톤을 선택해 영화감독 웨스 앤더슨이 떠오를 만큼 예스러우면서도 세련된 룩을 완성했습니다.

프린트 넥타이

굳이 포멀한 넥타이만 고집할 이유는 없죠. 프린트가 들어간 넥타이가 오히려 편한 스타일링을 도와줄 때도 있는데요. 루이 비통 2022 F/W 컬렉션에서 화제가 된 정호연의 스타일링이 그렇죠. 이날 정호연은 플로럴 프린트의 넥타이를 맨 채 등장했습니다. 여기에 넉넉한 실루엣의 재킷과 팬츠를 더했죠. 이렇게 밝은 넥타이를 맸을 때 어두운 옷을 입으면 자칫 넥타이만 보일 수 있으니, 정호연의 착장처럼 톤을 비슷하게 맞춰줍시다.

레더 재킷

Getty Images

가죽 블루종과 셔츠, 넥타이 조합입니다. 조금 신선하게 보이지만 사실 우리에게 익숙한 스타일링인데요. 흔히 미국 보안관을 떠올릴 때 생각하는 패션과 동일하죠. 가죽 아우터와 셔츠, 타이는 생각보다 사람들이 오랫동안 선택한 조합입니다. 이때 신경 써야 할 건 역시 세련된 실루엣이죠. 넥타이의 길이감과 바지에 두른 허리 벨트 위치, 너무 낙낙하지 않은 가죽 아우터를 선택해봅시다.

수트 / 블랙 코트

Getty Images

Getty Images

그래도 검은색 넥타이에 가장 정석으로 어울리는 건 격식 있는 차림새겠죠. 이런 옷차림엔 역시 수트나 검은색 코트가 활용하기 좋습니다. 전통적인 수트와 코트도 좋지만, 재미를 더하는 방법도 있죠. 아웃핏에서 딱 한 가지 요소만 바꿔주면 됩니다. 소피아 스타인버그처럼 셔츠 색을 레드로 바꿔주는 것만으로, 벨라 하디드처럼 코트 소재를 가죽으로 바꿔주는 것만으로도 강한 인상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