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웨이에 착 달라붙은 스키니 진의 역습

Fashion

런웨이에 착 달라붙은 스키니 진의 역습

2022-12-01T18:24:33+00:00 2022.11.28|

몇 시즌째 유물 취급을 받던 스키니 진이 슬슬 몸풀기에 들어갔습니다.

레깅스가 그 자리를 대체하는 듯했지만, 다들 알잖아요? 다리에 착 달라붙는 데님만의 멋을요! 나도 모르게 자리를 가려 입게 되는 와이드 데님과 달리 블라우스나 재킷만 준비되어 있다면 금세 포멀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죠. 한마디로 스타일링 스펙트럼이 다양합니다.

스키니 진이 눈에 밟히기 시작한 건 사실 이번 시즌부터입니다. 다크한 컬러의 스키니 진으로 프로페셔널한 무드를 보여준 발망, 사이하이 부츠와 함께 보디 수트 버금가는 섹시함을 뽐낸 디젤, 거대한 문 부츠로 드라마틱한 슬림 핏을 선보인 쟈딕앤볼테르까지!

하지만 정말 눈여겨볼 시즌은 바로 2023 S/S 컬렉션인데요. 단순히 얇은 실루엣뿐만 아니라 디자인, 패턴, 컬러 등 모든 디테일이 다양해졌거든요. 이렇게 선택지가 늘어났다는 건 트렌드로 발돋움할 준비를 본격적으로 마쳤다는 뜻이겠죠.

돌체앤가바나와 짐머만은 로맨틱한 무드로 소화했습니다. 속살이 은은하게 비치는 레이스를 사이드 전면에 과감히 덧대 관능적인 느낌을 강조하거나 밝고 화사한 패턴의 프린트로 낭만적인 무드를 살리는 식입니다. 특히 돌체앤가바나의 스키니 진은 로우 라이즈라 더욱 섹시하죠. 보디라인을 드러내기에도 제격이고요.

Ralph Lauren S/S 2023 RTW

언제나 블루였던 컬러 스펙트럼이 넓어진 것도 인상적인데요. 그렇다고 그 옛날 소녀시대처럼 무지갯빛인 것은 아닙니다. 대신 톤 다운된 컬러로 세련미에 집중했죠. 랄프 로렌은 브라운 컬러를 택했습니다. 웨스턴 무드와 찰떡이죠? 카우보이 부츠와 함께라면 멋이 더욱 살겠군요.

Knwls S/S 2023 RTW

그린을 내세운 노울스의 데님도 마찬가지입니다. 어딘가 빈티지한 느낌을 주는 동시에 밑단의 컷아웃 디테일로 현대적인 무드도 잊지 않았습니다.

이에 질세라 트루사르디도 재미있는 디테일을 적용했습니다. 퍼들 느낌을 살린 전 시즌에 이어 이번엔 스키니 진이지만 발목 부분이 꽃잎처럼 퍼지는 디테일로 심심함을 덜어냈군요. 덕분에 발목부터 허벅지까지 이어지는 다리 라인이 훨씬 늘씬해 보입니다.

Givenchy S/S 2023 RTW

Celine S/S 2023 RTW

물론 베이식한 스키니 진도 빼놓을 수 없죠. 재킷과 화이트 톱으로 시대를 초월한 클래식한 매치를 선보인 지방시와 스키니 진이 그 무엇보다 잘 어울리는 셀린느가 대표적이겠군요.

Junya Watanabe S/S 2023 RTW

롤업 디테일에 컴뱃 부츠를 매치한 준야 와타나베도 매력적입니다. 너무 심심하다면 체인 같은 액세서리를 더해 시크한 ‘꾸꾸’ 패션을 완성해도 좋겠습니다.

거슬리는 것 하나 없이 활기찬 발걸음을 완성해줄 스키니 진. 의심은 접어두고 미리미리 준비해두자고요. 그 옛날의 전성기를 다시 맞을 날이 얼마 남지 않았으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