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스커트는 안녕! 올겨울에는 ‘핫팬츠’를 입겠어요

Fashion

미니스커트는 안녕! 올겨울에는 ‘핫팬츠’를 입겠어요

2022-12-02T18:33:40+00:00 2022.12.02|

마이크로 스커트부터 하의 실종 트렌드까지, 자꾸만 짧아지는 하의 덕에 요즘 두 다리는 때아닌 자유를 만끽하는 중입니다.

Miu Miu F/W 2022 RTW

그중 미니 쇼츠가 눈에 들어온 건 이번 시즌 미우미우 런웨이에서였는데요. 타이트하게 조인 허벅지와 묵직한 더블 벨트로 꾸민 컬렉션 룩을 보고 깨달았죠. 미니스커트와 완전히 다른 결의 매력을 지닌 아이템이라는 걸요.

때마침 수년간 꾸준히 이 미니 쇼츠 패션을 고수해온 이가 있습니다. 트렌드, 계절, 자리와 상관없이 참 다양한 스타일에 알차게 활용해왔더군요. 남다른 감각을 지닌 패션 인플루언서, 카미유 샤리에르가 그 주인공입니다. 리얼 웨이에서 부담 없이 시도해볼 만한 룩이 대부분이기에 더 꼼꼼히 살펴봤죠.

@camillecharriere

최근에 선보인 건 미우미우의 쇼츠입니다. 런웨이에서도 인상적이던 더블 벨트 스타일까지 그대로 참고했습니다.

@camillecharriere

@camillecharriere

하지만 카미유가 사시사철 즐겨 입는 건 바로 이 블랙 미니 쇼츠입니다. 특히 겨울에는 주로 롱 코트와 함께 매치하는데요. 위에는 베이식한 디자인의 스웨터를 입고 부츠로 시크하게 마무리하는 편입니다. 허벅지를 가리는 싸이하이 부츠 대신 미들 하이나 하프 부츠를 고집하고요. 다리 라인을 원 없이 드러낼 수 있는 동시에 ‘과하다’는 느낌 없이 담백하게 관능미를 표현할 수 있거든요.

가장 이상적인 패션을 꼽으라면 주저 없이 고를 만한 룩! 이렇게 상의를 상대적으로 포멀하게 입으면 반전 매력을 선사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 셔츠까지 빼입으면 그 효과는 배가 되고요.

@camillecharriere

@camillecharriere

벨벳이나 니트, 패딩 등 소재로 차별화할 수도 있고요.

@camillecharriere

여기서 멋을 좀 더 부리고 싶다면 스타킹에 힘을 주면 됩니다. 불투명한 타이츠도 섹시함을 드러내기에 충분하지만 패턴이 들어간 패션 스타킹을 신으면 더 완성도 높은 세련미를 연출할 수 있거든요.

@camillecharriere

@camillecharriere

블랙 팬츠에 도트 스타킹을 선택한 건 신의 한 수! 우아함과 러블리함이 공존할 수 있다는 걸 이 스타킹 하나로 증명했습니다.

톱은 대체로 몸에 붙게 입는 그녀지만 가끔은 오버사이즈로 캐주얼한 느낌을 내기도 합니다. 올려 신은 양말과 스니커즈로 애슬레저 무드를 덧칠하기도 하고요. 아우터를 걸친다면 패딩이나 레더 재킷 같은 넉넉한 핏이 잘 어울리겠습니다.

@camillecharriere

데일리 룩으로는 물론 연말 파티 룩으로도 안성맞춤인 미니 쇼츠! 게다가 입는 순간부터 신경 쓸 게 이만저만이 아닌 미니스커트와 달리 참 편안합니다. 그간 숨겨온 내 안의 관능미를 걱정 없이 뽐낼 수 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