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츠 위에 스커트, 촌스럽지 않아요

Fashion

팬츠 위에 스커트, 촌스럽지 않아요

2022-12-13T14:51:28+00:00 2022.12.12|

2022년이 거의 끝나가는데도, Y2K 열풍은 그칠 줄 모릅니다. 스쳐가는 유행이 아닌, 오롯한 하나의 스타일로 자리 잡을 조짐마저 보이죠. 모두가 로우 라이즈, 크롭트 톱에 익숙해진 지금, 반가운 스타일링법이 돌아왔습니다. 2000년대 초·중반을 지배하던 ‘스커트 레이어드’가 바로 그것!

당시의 스커트 레이어드는 크게 원피스나 미니스커트 밑에 팬츠를 레이어드하는 방식이었습니다. 마일리 사이러스와 애슐리 티스데일의 룩을 보세요. 기장에 따라 다른 느낌이죠? 이때 팬츠는 일명 ‘돌청’이라고 불리던 당시 유행템 블리치 데님을 매치하는 게 공식이었고요.

지금의 스커트 레이어드법은 조금 다릅니다. 좀 더 섹시하고, 과감해졌다고 할까요? 가장 먼저 피터 도는 날렵한 실루엣의 수트 팬츠 위에 플리츠 스커트를 레이어드했습니다. 스커트와 팬츠의 컬러와 채도를 완전히 통일해 더없이 모던하고 섹시한 룩을 선보였죠. 동일한 색상의 플리츠 스커트와 팬츠가 있다면, 내일이라도 당장 ‘출근 룩’으로 시도해볼 법합니다.

@noore

색상뿐 아니라 패턴을 통일하는 것으로도 모던한 룩을 완성할 수 있습니다. 핀스트라이프 팬츠와 스커트를 매치한 위의 룩처럼 말이죠. 패턴을 통일하면 다리가 훨씬 길어 보이는 효과를 누릴 수 있다는 것은 덤!

Courtesy of Chopova Lowena

반면에 초포바 로위나는 정반대 방식을 택했습니다. 과감한 패턴과 프린트가 들어간 스커트와 팬츠를 레이어드해 개성 넘치는 룩을 완성했는데요. 언뜻 보기에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두 제품이지만, 의외로 조화로운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무엇을 조합하든 상관없으니, 입고 싶은 대로 입어!’라고 말하는 것 같죠?

Splash News

물론 2022년과 2023년에도 ‘클래식한’ 팬츠 위 스커트 스타일은 여전히 유효합니다. Y2K 패션의 대가 벨라 하디드가 20년 전의 향수를 자극하는 룩을 선보였기 때문이죠. 플레어 데님과 옅은 핑크 컬러의 스리피스 수트는 물론, 스퀘어 토 힐까지 모든 아이템이 더없이 복고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