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에 입어서 더 멋스러운 청바지, ‘연청’

Fashion

겨울에 입어서 더 멋스러운 청바지, ‘연청’

2022-12-21T16:08:39+00:00 2022.12.21|

겨울만 되면 뚝 떨어진 온도처럼 그 인기도 수직 하강하는 청바지, ‘연청’. 데님의 컬러가 연하다고 추운 것도, 진하다고 따뜻한 것도 아닌데 말이죠. 하지만 알고 있었나요? 잘만 매치한다면 그 어느 때보다 겨울의 맛을 제대로 살려주는 것이 바로 이 ‘연청’이라는 것!

가장 매력적인 포인트는 라이트한 컬러감으로 겨울 패션 특유의 무게감을 덜어준다는 것인데요.

@camillecharriere

@camillecharriere

@cejody

두께가 상당한 무톤이나 북슬북슬한 시어링 코트에 매치하면 밸런스가 그렇게 잘 맞을 수가 없습니다. 웅장한 실루엣을 자랑하는 테디 베어 코트도 무리 없고요. 보기만 해도 따뜻한 아우터에는 청키한 어그 부츠가 제격이겠죠? 물론 스니커즈도 예외 없이 잘 어울립니다. 청바지니까요!

@haileybieber

파티 룩으로 스타일링한다면 이런 뾰족구두도 멋스럽겠군요.

선명한 컬러 대조를 주기에도 딱입니다. 룩의 진부함도 덜어줄 수 있고요.

페르닐은 짙은 그레이 아우터와 니트에 ‘연청’ 중에서도 거의 화이트에 가까운 데님을 매치했는데요. 새까만 벨트까지 매니 그 대비가 더 뚜렷하게 느껴집니다.

@hoskelsa

엘사 호스크는 더 재미있는 효과를 선보였습니다. 밝은 색감의 아우터와 데님을 입고 액세서리는 모두 블랙으로 꾸미는 영민함을 발휘했죠. 번쩍이는 광택감과 독특한 텍스처를 자랑하는 부츠와 물이 다 빠진 듯 연한 데님의 컬러가 한데 어우러지니 지루할 틈이 없군요.

@camillecharriere

@pernilleteisbaek

이처럼 블랙은 라이트 블루와 고민 없이 조합할 수 있는 컬러 중 하나입니다. 아우터가 코트라면 더 완벽하죠. 어두운 코트 자락 틈새로 비치는 밝은 데님이 빈티지한 매력을 더해주거든요.

좀 더 트렌디한 패션을 원한다면 팬츠 대신 맥시스커트를 선택해보세요.

@camillecharriere

블랙 코트 안에 새하얀 톱을 입은 카미유 샤리에르의 룩도 눈에 들어옵니다. 무심하게 걸친 코트가 이너웨어의 화사함을 너그럽게 품어주는 것 같군요.

@pernilleteisbaek

아우터 없이도 훈훈함을 유지하고 싶나요? 그렇다면 차분한 컬러감의 스웨터가 무난한 선택지가 되어줄 겁니다. 그러기 위해선 채도가 너무 높거나 쨍하면 안 되겠죠. 겨울 무드를 드러낼 수 있는 잔잔한 톤이 적합하겠습니다. 페르닐은 이번에도 역시 그레이 컬러를 골랐군요.

@hoskelsa

@frejasettergren

부드러운 인상을 주고 싶다면 엘사와 프레자처럼 밀키한 기운의 베이지 컬러도 염두에 두세요. 터틀넥 스웨터라면 그 매력은 배가 됩니다.

이로써 사계절 아이템으로 당당히 승격할 준비를 마친 ‘연청’! 온통 다크한 무채색으로 칠해진 거리가 답답하게 느껴진다면 주저 없이 옷장에서 꺼내봅시다. 환하게 빛을 발하는 라이트 블루가 칙칙한 겨울 패션의 든든한 믿을 구석이 되어줄 테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