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출 없이 섹시해지기, 보디수트 활용법

Fashion

노출 없이 섹시해지기, 보디수트 활용법

2023-01-13T23:34:50+00:00 2023.01.13|

패션계의 트렌드세터들은 “2023년은 섹시한 해가 될 것”이라고 입을 모아 말합니다. 로우 라이즈와 크롭트 톱도 모자라, 시스루 드레스와 슬릿 스커트가 유행이라니! 그렇다고 무작정 시스루 드레스를 입고 ‘노출 트렌드’에 탑승할 수는 없는 노릇. 트렌드를 따라 섹시해지고 싶지만, 과한 노출은 피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아이템이 있습니다. 보디수트입니다.

패션 서치 엔진 태그워크(Tagwalk)는 2023 S/S 시즌에는 ‘노출 있는 룩’이 전년 대비 5배가량 증가했다는 통계를 발표했습니다. 섹시해진 트렌드에 발맞춰 쳇 로, 생 로랑, 알라이아, 페라가모를 비롯한 많은 브랜드에서 보디수트를 선보였죠. 기존 보디수트와 비교해 크게 달라진 점은 없습니다. 예전과 똑같이 몸에 ‘착’ 달라붙는 실루엣이죠. 생 로랑이나 알라이아처럼 시스루 소재를 활용하는 브랜드도 있고, 쳇 로와 페라가모처럼 독특한 소재나 컷아웃 디테일로 승부를 보는 브랜드도 있습니다.

이미지만 보면 ‘그런 차림으로 나갈 수 있다고?’ 하는 의문이 들 수 있습니다. 런웨이가 아닌 리얼웨이에서는 조금 다릅니다. 보디수트가 트렌디하다는 사실을 확인했으니, 일상에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지 알아보자고요.

비결은 간단합니다. 보디수트를 입고 그 위에 바지만 입어주면 되거든요. 보디수트에서 가장 부담스러운 부위 혹은 노출이 과한 부위는 바로 하체입니다. 얼핏 보면 언더웨어만 입은 것처럼 보이기 때문이죠. 보디수트가 몸에 딱 달라붙어, ‘넣입’을 해도 전혀 어색하지 않다는 점을 활용하는 겁니다. 집에 보디수트가 있다면 당장이라도 시도해보세요. 보디수트만의 관능적인 느낌은 살리면서, 노출은 덜한 룩을 완성할 수 있습니다.

Courtesy of MM6 Maison Margiela

‘보디수트 위에 바지’ 조합을 선보인 브랜드 역시 있습니다. MM6는 캐주얼한 느낌의 워싱 팬츠를 매치하는 것도 모자라, 보디수트의 밑단을 노출하는 디테일을 통해 쿨함까지 챙겼죠.

Courtesy of Knwls

데님을 활용한다면 은은한 섹시미를 뽐내는 캐주얼 룩을 완성할 수 있습니다. 특유의 빈티지 워싱 데님 밑에 보디수트를 매치한 노울스의 룩을 보면 알 수 있죠. 이때 패턴이 들어간 보디수트를 선택하면 힙한 무드까지 챙길 수 있습니다.

Courtesy of Laquan Smith

도전 정신이 넘친다면 라콴 스미스를 주목하세요. 시스루 팬츠를 활용해 ‘섹시의 끝’을 선보였거든요.

좀 더 ‘에브리데이 웨어’에 가까운 보디수트를 찾고 있다면, 킴 카다시안이 설립한 브랜드 스킴스(Skims)를 눈여겨보세요. 편안하기로 정평이 나 있음은 물론, 접근 가능한 가격대를 자랑합니다. 킴 카다시안이 평소 다양한 종류의 보디수트를 즐겨 착용하는 만큼, 브랜드 공식 웹사이트에 이를 위한 탭이 따로 있을 정도죠.

20세기를 대표하는 현대무용가 마사 그레이엄은 “몸은 말로는 형언할 수 없는 것을 표현한다”는 말을 남겼습니다. 그리고 보디수트의 가장 큰 장점은 보디라인이 그대로 드러난다는 거죠. 표현이 다채로워지면, 삶도 다채로워지기 마련입니다. 보디수트를 활용해 교묘하게 관능미를 뽐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