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용도 쏠쏠, 남성복 컬렉션에서 훔쳐 온 데일리 매치 6

Fashion

활용도 쏠쏠, 남성복 컬렉션에서 훔쳐 온 데일리 매치 6

2023-01-23T13:38:35+00:00 2023.01.18|

남성복과 여성복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있습니다. 남성복 컬렉션을 꼼꼼히 살펴보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때란 뜻이죠. 물론 대놓고 구분을 없앤 룩도 있지만, 오늘은 실용성과 간편함을 우선시하겠습니다. 최소한의 노력으로 최대한의 효과를 누릴 수 있는 룩들로 말이죠. 남은 겨울, 옷장 앞에서 고민하는 시간을 반으로 줄여줄 최고의 조합만 골라봤습니다.

카디건 + 셔츠 + 트라우저

프라다의 이번 컬렉션은 군더더기 없이 깔끔했습니다. 라프 시몬스 특유의 컬러감으로 지루함을 덜었고요. 미니멀한 옷들 사이에서 눈에 띈 조합은 카디건과 트라우저의 조합! 얌전한 오피스 룩으로 연출하기 좋은 매치입니다. 칼라 액세서리 대신 셔츠를 착용하면 되겠죠? 수월한 스타일링이지만 컬러만큼은 조금 신경을 써줍시다. 짙은 컬러의 아이템엔 스카이 블루 같은 환한 컬러를, 베이지 컬러 같은 차분한 톤에는 비슷한 컬러로 톤 온 톤 룩을 완성한 프라다처럼요.

니트 + 슬라우치 팬츠

상의와 하의 모두 축 늘어지는 루스한 핏으로 연출하세요. 상의는 벌키할수록 좋습니다. 골반에 살짝 걸쳐 덩어리가 지도록 연출하면 더욱 멋스럽고요. 슬라우치 팬츠에 로퍼까지 곁들이면 편안하고 무심한 겨울 데일리 룩으로 그만입니다.

블랙 앤 화이트

핏과 텍스처를 차별화하면 ‘모나미 룩’에서 벗어나 패셔너블함을 뽐낼 수 있습니다. 베트멍처럼 목까지 단추를 꼭 채운 셔츠와 거친 느낌의 가죽 팬츠를 함께 매치하면 단정함과 러프함을 오가는 재미를 연출할 수 있죠. 혹은 생 로랑처럼 로맨틱한 디테일이 돋보이는 셔츠와 와이드 레그 팬츠로 우아함에 집중해도 좋고요.

봄버 재킷 + 청바지

Loewe F/W 2022 RTW

올해의 캐주얼 패션도 봄버 재킷과 청바지가 많은 지분을 차지할 예정입니다. 실루엣도 비슷한데요. 지난 시즌 로에베가 보여준 것처럼 숏 봄버 재킷에 와이드한 팬츠로 꾸미는 것이죠.

코트

코트는 사이즈를 좀 줄여볼까요? 벙벙하고 넉넉한 오버사이즈 코트가 대세이긴 하지만 다음 겨울은 그와 정반대가 될지도 모르거든요. 길고 타이트한 코트는 이번 남성복 컬렉션에서 반복적으로 등장한 실루엣이기도 한데요. 쉽게 말해, 코트를 드레스처럼 활용하는 거죠. 당연히 이너는 가볍게 입을수록 좋고요. 로에베와 JW 앤더슨 모두 브랜드만의 개성을 뽐내는 유니크한 신발로 포인트를 주었지만 리얼 웨이에서는 앵클부츠나 로퍼 정도면 충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