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럽 뉴스

아찔한 ‘쇠맛’의 매력! 에스파 ‘Armageddon’

2024.05.28

by 오기쁨

    아찔한 ‘쇠맛’의 매력! 에스파 ‘Armageddon’

    에스파가 돌아왔습니다. 아찔한 ‘쇠맛’ 가득한 첫 정규 앨범 <Armageddon>으로 가요계를 올킬 했죠. <Armageddon>은 다중 우주로 확장된 에스파 세계관의 시즌 2 서사를 담았습니다. 에스파만의 힙합부터 댄스, 발라드, 모던 팝 등 다채로운 장르를 통해 독보적인 매력에 빠져들게 하죠.

    SM엔터테인먼트

    앞서 공개한 더블 타이틀곡 ‘Supernova’에 이어 앨범명과 제목이 동일한 ‘Armageddon’도 베일을 벗었습니다. 에스파는 ‘Supernova’가 쇠맛이라면, ‘Armageddon’은 진하고 딥한 흙맛이라고 설명합니다.

    타이틀곡 ‘Armageddon’은 무게감이 느껴지는 사운드와 거칠고 절제된 음색이 돋보이는 힙합 댄스곡입니다. 가사에는 각기 다른 세계 속 ‘나’를 만나 완전한 ‘나’로 거듭난다는 메시지를 담았죠. 퍼포먼스 역시 에스파만이 표현할 수 있는 그루브가 담겨 멤버들의 무대 장악력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SM엔터테인먼트

    에스파가 말하는 <Armageddon>도 궁금한데요. 27일 진행된 <Armageddon>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멤버들은 이번 앨범에 대한 의견을 피력했습니다. 먼저 카리나는 “윈터가 ‘수퍼노바’는 깡통맛, ‘아마겟돈’은 흙맛이라고 정의한 적이 있다. 처음에는 텁텁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들을수록 중독된다는 표현이 정확한 것 같다”고 말했죠.

    ‘에스파=쇠맛’이라는 자연스러운 공식에 대해 지젤은 “이번에 많은 분들이 쇠맛으로 돌아왔다는 말을 했지만 그만큼 많이 사랑해주셨다. 저희도 특유의 컨셉이나 색을 대중이 반갑게 받아들여주셔서 색다른 모습을 표현해보려 한다. 이번에 선보인 ‘Supernova’도 그렇고, 에스파의 4차원적 매력을 보여줄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은 무엇일까요? 윈터는 “일단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부분은 에스파의 색깔이다. ‘데뷔곡뿐 아니라 지금까지 해온 곡을 통합해서 가장 에스파다운 게 뭘까’라는 물음에 대해 스태프와 머리를 맞대고 고민했다. 그런 것에 포커스를 맞춰서 준비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타 아티스트와의 비교에 대해 닝닝은 “음악은 주관적이니까 어떤 아티스트의 음악이 좋다면 들으면 된다. 모든 아티스트마다 각자의 색과 매력이 있어 비교할 수 없고, 대체할 수 없는 것 같다”고 자신의 소신을 밝혔습니다.

    SM엔터테인먼트

    ‘이런 에스파’부터 ‘저런 에스파’까지, 다채로운 에스파를 만날 수 있는 앨범 <Armageddon>! 더블 타이틀곡 ‘Supernova’, ‘Armageddon’ 외에도 몽환적인 댄스 힙합 ‘Mine’, 여름밤에 잘 어울리는 곡 ‘BAHAMA’, 기분 좋은 멜로디가 돋보이는 ‘Long Chat’ 등 다양한 곡이 수록되어 있으니 플레이리스트에 추가해보세요.

    포토
    SM엔터테인먼트

    SNS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