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Can’t Stop Dancing #2 안무가 조아라

Fashion

We Can’t Stop Dancing #2 안무가 조아라

2020-10-26T18:02:14+00:00 2020.10.26|

춤이 가진 긍정적인 에너지와 강력한 힘을 믿고 한계와 차별을 넘어선 댄서 3인을 만나봤다. 그들은 삶을 생생하게 들려준다. 그들은 멈출 생각이 없다는 걸.

 

CHO ARA 조아라(안무가,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의 안무가 조아라는 춤을 추기 시작하면서 여러 종류의 편견이 없어졌다. 그는 자신이 느낀 그 긍정적 변화를 더 많은 사람이 느끼길 바란다.

 

언제, 어떻게 춤을 추게 됐나?

원래 아동교육학을 전공하고 있었는데 대학교 축제에서 비보이 크루의 공연을 보고 흥미를 느껴 처음엔 취미로 시작했다. 뒤돌아보니 어느새 깊이 빠져 있더라. 당시 춤을 추겠다고 했을 때 “지금 춤을 춰서 뭐하겠느냐”며 반대하는 친구도 많았다.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제일 빠른 거다”라고 말해준 사람도 있었는데 그 말이 큰 용기가 됐다. 후회할 거면 해보고 후회하자 싶어 본격적으로 춤을 배우기 시작했다.

 

춤에 매료된 이유는 무엇인가?

어릴 때는 소극적이고 내성적이어서 말도 잘 안 하고 말을 해도 웅얼웅얼했다. 춤을 추면서 외향적으로 변했다는 얘길 많이 들었고, 나 자신을 스스럼없이 표현하는 데 조금 더 익숙해지며 여러 변화를 직접 느꼈다. 다른 사람들도 춤이 주는 긍정적 에너지를 느꼈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그때부터 지금까지 추고 있다.

 

춤을 추면서 또 바뀐 변화가 있다면 무엇인가?

편견이 많이 깨졌다. 춤 자체가 나에겐 ‘내가 저걸 하겠어? 내가 이런 직업을 가질 수 있겠어?’라며 상상도 못할 일이었다. 근데 내가 그 일을 하게 된 거다. 그러면서 모든 편견이 자연스럽게 깨졌다. 이제는 “여자는 이렇게 해야 해”, “넌 여자가 돼서…”라는 성차별적 말만 들어도 불편하다. 오랫동안 익숙하게 받아들이던 그 말을 지금 불편하게 느끼는 걸 보면서 내가 많이 바뀌었구나 느낀다. 어릴 때는 어떤 일을 할 때 항상 누군가의 도움을 받거나 타인의 결정을 따랐다. 지금은 누군가 도와준다고 해도 “내가 할 수 있다”고 말한다. 그리고 궁금하다. 내가 해보지 않으면 모르니까, 일단 해보고 싶다. 춤을 추면서, 내가 스스로 선택한 것에 책임을 져야 비로소 앞으로 내딛는 걸음이 되고 진짜 경험이 된다는 걸 느꼈다.

 

춤을 통해 당신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

다양한 사람이 다양한 춤을 시도해보고 즐길 수 있으면 한다. ‘이런 스타일도 할 수 있고 저런 스타일도 할 수 있고 한계는 없다’는 걸 춤으로 말하고 싶다. 예를 들면 터팅(고대 이집트 벽화의 포즈에서 착안, 손과 팔을 이용한 춤) 같은 장르도 있다. 꼭 서서 춤을 춰야 하는 건 아니다. 손만으로도 춤을 출 수 있다. 몸이 불편하더라도, 몸을 쓰는 게 익숙하지 않더라도 누구나 춤을 충분히 즐길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다. 세대, 성별을 넘어 춤은 긍정적 에너지와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할 수 있다는 메시지도 함께 전달하고 싶다.

 

아동, 지적장애인을 대상으로 수업도 진행한다. 이유가 있나?

춤이 가진 힘에 대해 더 많은 이와 공유하고 싶었다. 아이들은 수업을 통해 친구들과 교감하며 화합의 의미를 이해하고 긍정적 에너지를 교류하는 방법을 빠르게 익힌다. 장애인을 대상으로 한 수업을 들은 친구는 자신을 표현하는 새로운 방법을 찾게 됐다고 얘기하기도 했다. 내가 느끼는 걸 그들도 같이 느끼길 바라는 마음에서 시작했는데 오히려 배우고 온 게 더 많다. 그들은 편견이 없고 남을 의식하지도 않고 그냥 춤 그 자체를 즐기더라. 춤을 출 때 행복해하는 표정을 보고 나도 같이 즐기게 됐고 행복해졌다. 앞으로도 꾸준히 계속하고 싶다.

 

춤은 사회와 커뮤니티를 하나로 연대하는 힘이 있다고 생각하나?

그렇다. 춤은 개인을 표현하는 수단이기도 하지만 여러 명이 함께 했을 때 더 좋은 에너지, 더 큰 에너지를 낸다고 생각한다. 그런 에너지가 커뮤니티나 사회 연대에도 많은 영향을 줄 거라고 생각한다. 안무할 때는 혼자지만 사람들과 그 안무로 함께 춤을 출 때는 감정이 공유된다고 느낀다. 보깅이라는 장르의 문화와 역사를 찾다 보면, 인종 문제, 성 소수자 차별 문제에 대해 인식할 수밖에 없다. 그 문화를 즐길 줄 아는 사람이면 어떻게 이 보깅 문화를 지지해야 할지, 더 나아가서는 차별을 어떻게 바꿔나가야 할지 자연스럽게 좋은 방향을 생각하게 될 거다. 그게 연대의 힘이 아닐까. 춤을 통해 성별, 종교, 인종 등 역할이나 한계를 두는 모든 차별에 대한 인식을 바꿔나가고 싶다.

 

현재 노력을 기울이는 일이 있나?

오프라인에서 춤을 같이 출 때 생기는 에너지와 힘을 온라인으로 어떻게 잘 전달할 수 있을까 고민하고 있다. 영상으로도 그 감정을 같이 공유할 수 있는 방법을 찾으려고 한다. 춤이 모두를 하나로 모아 함께 나아갈 수 있는 힘을 만들어낸다고 믿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춤을 접할 기회가 적은 사람들과도 긍정적인 에너지를 나눌 수 있도록 노력하려고 한다.

 

지금 꾸고 있는 꿈이 있다면 무엇인가?

좋은 본보기가 될 수 있는 사람이고 싶다. 어떤 방향을 가지고 어떤 마음가짐으로 춤을 추는가와 관련해 좋은 본보기가 되고 싶다. 좀 더 큰 꿈을 얘기하자면, 사람들이 경계를 허물고 자유로워지면 좋겠다. 우리 사회는 순종적이고 문제를 잘 일으키지 않는 걸 미덕으로 삼는 것 같다. 규칙을 잘 지키고 서로를 존중하되, 자유롭게 자신의 의견을 표출할 수 있는 사회가 되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