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 고담 어워즈에서 경쟁 펼친다

daily issue

이정재, 고담 어워즈에서 경쟁 펼친다

2021-10-22T15:50:49+00:00 2021.10.22|

전 세계를 휩쓴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이 이번에는 미국 고담 시티의 문을 두드렸습니다. 

<오징어 게임>에서 주인공 ‘성기훈’ 역을 맡아 열연한 이정재. 그는 이 작품으로 데뷔 후 새로운 전성기를 맞이했습니다. 이정재가 연기한 성기훈은 인생의 벼랑 끝에 선 인물로, 게임에 참가하면서 인간의 선함과 살아남고자 하는 본능 사이에서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이정재는 오는 11월 29일 개최되는 제31회 미국 고담 어워즈에 <오징어 게임>으로 ‘아웃스탠딩 퍼포먼스 인 어 뉴 시리즈’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21일 고담 어워즈 측이 발표한 후보 명단에 따르면, <퀸스 갬빗>의 안야 테일리 조이, <더 굿 로드 버드>의 에단 호크, <보호구역의 개들>의 데브리 제이콥스, <화이트 로투스>의 제니퍼 쿨리지, <러더포드 폴스>의 마이클 그레이이스 등과 경쟁하게 됩니다.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고담 어워즈는 미국 독립영화 지원단체 ‘IFP(Independent Film Profect)’가 지원하는 권위 있는 시상식입니다. 미국에서 열리는 시상식 시즌의 포문을 여는 행사로, 앞으로 이어질 다양한 영화·드라마 관련 시상 결과를 점칠 수 있는 자리이기도 하죠. 앞서 오스카 트로피를 품에 안은 배우 윤여정도 영화 <미나리>로 최고 여배우상 후보에 오른 바 있습니다. 

<오징어 게임>이 전 세계적으로 흥행하면서 일각에서는 이정재의 미국 에미상 시상식 참석을 기대하는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는데요, 고담 어워즈를 시작으로 좋은 소식이 이어지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