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데 흰머리가 났다고?

daily issue

젊은데 흰머리가 났다고?

2021-10-22T12:31:12+00:00 2021.10.22|

거울을 보다가 머리카락 사이로 반짝하는 흰머리를 발견했을 때, 심장이 철렁하고 내려앉죠. 요즘 이런 고민을 하는 20~30대가 많습니다. 친구에게 흰머리가 났다고 말하면 “스트레스 받아서 그렇다”는 답이 돌아올 뿐이죠. 20~30대의 흰머리, 왜 나는 걸까요?

흰머리, 왜 날까?

나이가 들면서 흰머리가 나는 것은 지극히 정상적인 현상입니다. 머리카락 색은 모낭 속 멜라닌 세포가 결정하는데요, 멜라닌 색소를 합성하기도 하죠. 멜라닌 색소의 양이 많을수록 머리색은 짙어집니다. 나이가 들면서 흰머리가 나는 이유는 멜라닌을 합성하는 세포가 줄고, 기능도 떨어지기 때문이죠. 

일반적으로 백인은 30대 중반, 동양인은 30대 후반, 흑인은 40대 중반부터 흰머리가 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흰머리는 개인차가 있지만 대부분 옆머리, 정수리, 뒷머리 순으로 나기 시작합니다. 다만 겨드랑이나 가슴 등에 나는 털은 색이 거의 변하지 않죠.

젊을 때 흰머리가 난다면 의심해보자

아직 흰머리가 날 시기가 아닌데, 하나둘 생기기 시작했다면 건강 상태를 의심해볼 필요도 있습니다. 갑상선 기능 항진증이나 저하증 같은 호르몬 이상도 흰머리가 생기는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뿐 아니라 악성빈혈이나 당뇨병, 신장병 등도 흰머리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건강한데 흰머리가 일찍 나기 시작했다면, 유전일 가능성도 높습니다. 부모 중 한 사람이 흰머리가 일찍 났다면 유전이 되었을 수 있죠. 

흰머리에 대한 오해

스트레스 받으면 흰머리가 생긴다? 일부는 맞습니다. 스트레스는 혈액순환에 각종 장애를 일으키고, 호르몬 체계도 엉망으로 만들죠. 그 영향으로 흰머리가 납니다. 

그렇다면 흰머리가 검은 머리로 돌아올 수도 있을까요? 안타깝게도 한번 흰머리로 변하면 검은 머리로 돌아올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합니다. 스트레스가 직접적인 원인은 아니지만, 모근의 혈관이 수축되는 것을 막기 위해 스트레스를 줄이는 게 좋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