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화수의 집

Beauty

설화수의 집

2021-12-08T10:05:59+00:00 2021.11.24|

경복궁과 창덕궁 사이 위치한 북촌은 북악산, 남산, 인왕산 등 성곽을 둘러싸고 있는 동서남북의 산들을 모두 조망할 수 있는 서울 유일의 경관을 자랑한다. 그 중심에 설화수가 새로운 보금자리를 틀었다. 그래서 준비한 설화수의 집, 초대장.

북촌은 예로부터 서울의 중심이었다. 사대부가 살았던 장소로 곳곳에 전통의 가치가 느껴진다. 시간의 흐름에도 흔들리지 않는 아름다움의 가치를 오롯이 지켜온 설화수가 한국적 아름다움을 말하기에 이보다 더 좋은 위치가 있을까. ‘설화수 북촌’은 설화수의 헤리티지를 엿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과거로부터 이어진 설화수만의 취향과 미감을 여유로운 휴식을 통해 채울 수 있는 장소다. 그저 설화수가 바라는 것은 단 하나다. 바쁜 일상생활 속, 설화수의 집에서 일보일경하며 북촌의 감성을 만끽하고, 내면의 뷰티를 꽉꽉 채우고 나가는 것. 단순한 상업 공간이 아닌 설화수의 취향이 담긴 진짜 집으로의 초대인 것이다. 전통에서 출발해 근대를 거쳐 현대에 이르는 아름다움을 향한 설화수의 여정은, 1930년대에 지어진 한옥의 오랜 역사와 바로 뒤쪽에 맞닿아 있는 60년대에 지어진 양옥을 하나로 연결하는 작업에서부터 시작한다. ‘설화수의 집’은 30년대의 한옥과 60년대의 양옥, 두 건물을 가로막고 있던 축대를 해체하고 양옥 지하로 새로운 공간을 만들어 열린 중정을 통해 한옥과 양옥을 연결해 과거로부터 진화해온 가치 있는 시간들을 공간 곳곳에 펼쳐냄으로써 설화수의 집에서 전통과 현대를 넘나드는 아름다움을 향한 여정을 가능하게 만들었다. 한옥의 입구를 들어서면 꼭 궁궐에 입장한 듯, 고즈넉한 공간에서 경험이 가능하고, 내부의 한옥 길을 걷다보면 야외로 열린 중정이 나타나는데, 풍경처럼 서있는 나무 한 그루가 궁궐 정원의 중심부에 들어온 듯한 느낌을 선사한다.

중정을 지나 양옥 지하 1층으로 이동하면 설화수의 헤리티지와 제품들을 체험할 수 있는데, 오직 설화수 북촌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윤조에센스 백자 에디션부터 설화수의 철학과 기술력이 담긴 모든 제품들을 자유롭게 체험할 수 있다. 조선의 미학을 형상화한 윤조에센스 백자 에디션은 군더더기 없는 고상함과 우아함이 그대로 느껴지는 패키지 디자인이 눈에 띈다. 설화수의 대표 상품인 윤조에센스를 좀 더 깊이 만나고 싶다면, 공작실에 방문해 보자. 다양한 백자 기물을 통해 용기 디자인의 미감 표현까지 만나볼 수 있어 흥미롭다. 여기에 또 하나 놓쳐서는 안되는 서비스가 하나 있는데, 바로 지함보 기프트 서비스. 지혜를 담은 함과 보자기라는 뜻의 ‘지함보’는 전통의 지혜와 예의를 다하여 복을 비는 마음을 담아낸 설화수만의 특별한 포장 서비스다. 단아하고 기품 있는 보자기에 제품을 패킹해 받을 수 있다. 리유저블한 소재로 일상생활이나 인테리어 소품으로도 활용도가 높아 꼭 체험해보길 추천한다. 평소의 종이 패킹과 달라 포장 서비스 하나로 품격있고 격조 있어지는 듯한 기분도 느낄 수 있다. 모든 체험이 끝났다면 정원과 맞닿아 있는 1층으로 올라간 후, 60년 된 향나무와 새롭게 뿌리내린 다양한 식물들이 어우러진 정원을 바라보며 몸과 마음을 충전하는 시간을 가지면 설화수의 집 체험이 끝난다. 살롱에서는 정원을 바라보며 설화수의 취향이 담긴 오브제, 엄선되어 큐레이션 된 책과 음악의 경험이 가능하다. 마지막까지 내면의 뷰티를 채우는 감동을 놓치지 말고 경험해 볼 것. 새로운 감성 충전이 필요하거나 가을 끝자락의 여유를 느끼고 싶다면, 북촌 ‘설화수의 집’으로 발걸음을 옮겨 보자. 현대로 이어져 온 전통적 향유의 공간에서 설화수와 고귀한 경험이 가능하다. 북촌의 문화 체험 스팟이 될 수도 있겠다. 분명한 것은 새로운 장소를 방문하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가능할 거라는 것. 지적이고 우아한 이너뷰티는 설화수를 체험하지 않고는 설명할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