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핀 vs 팝핑 논란으로 뜨거워진 댄스 신

daily issue

팝핀 vs 팝핑 논란으로 뜨거워진 댄스 신

2021-11-24T13:43:13+00:00 2021.11.24|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인기 덕분에 어느 때보다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댄스 신. 프로그램에 출연한 댄서들은 물론, 각종 장르가 주목을 받고 있죠. 

그런데 최근 댄서들 사이에 잡음이 생겼습니다. 지난 20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 댄서 모니카가 출연해 “‘팝’을 하는 모든 동작을 ‘팝핑(Popping)’이라고 하는데, ‘g’를 빼서 ‘팝핀(Poppin)’이라고 부른다”고 설명한 부분이 논란이 된 것. 

이를 본 스트리트 댄서들은 모니카의 설명이 잘못됐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습니다. 댄서들은 “댄스 스타일의 정식 명칭은 ‘팝핑’이다”, “스트리트 댄스에 대한 설명이 많이 틀렸다”며 SNS를 통해 목소리를 냈습니다. 이 외에도 모니카의 설명 중 “락킹은 웃으면서 춰야 되는 특징이 있다”, “하우스는 유일하게 일렉 음악에서 발전한 장르”라는 설명도 틀렸다고 지적했습니다. 

하지만 방송을 제대로 보지 않은 채 자막만 보고 무조건적인 비판을 하는 것은 모니카를 향한 ‘사이버불링’이 아니냐는 대중의 우려도 이어졌습니다. 또 일부 네티즌은 모니카의 설명이 틀린 게 아니라며 해외 자료를 근거로 설득하기도 했죠. 그뿐 아니라 모니카를 저격한 댄서들 역시 과거 팝핑, 팝핀 두 표현을 섞어 사용한 정황이 드러나면서 비판을 샀습니다. 

문제가 점점 커지자 댄서 팝핀현준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팝핀/팝핑’ 표기 문제를 언급했습니다. 그는 “빨리 이 논란이 해결되길 바란다”며 “팝핑을 팝핀으로 표기할 순 있다. 하지만 설명하거나 객관적으로 춤 장르를 얘기할 때는 ‘팝핑’이라고 말해야 한다. 표기할 때, 읽을 때는 ‘팝핀’으로 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리고 “뭣이 중헌디”라고 덧붙였죠.

팝핀현준의 정리에 모니카를 저격하던 스트리트 댄서들과 네티즌 모두 열기를 식히는 중입니다. 단어 하나로 뜨거운 이슈가 된다는 건 지금 댄스 신의 인기를 입증하는 것이기도 하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