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빛나는 창조물과의 조우

Living

가장 빛나는 창조물과의 조우

2021-11-30T13:41:29+00:00 2021.11.30|

‘크루그 2008’과 ‘크루그 그랑 퀴베 164 에디션’이 만나 홀리데이에 대한 기대를 더욱 증폭시켰다.

크루그 하우스가 샴페인 애호가를 위해 준비한 특별한 샴페인 세트를 출시한다. 2008년 특별한 자연의 스토리를 각각 다르게 표현한 샴페인 2종 세트가 바로 그것. 두 샴페인에서는 창립자 조셉 크루그의 철학을 엿볼 수 있다.

크루그의 모든 빈티지 샴페인은 특정 연도의 개성을 담아낸다. ‘크루그 2008(Krug 2008)’은 2008년 한 해의 스토리를 크루그의 시각으로 기록한 샴페인이며, ‘크루그 그랑 퀴베 164 에디션(Krug Grande Cuvée 164ème Édition)’은 2008년 수확분을 중심으로 만들어 가장 풍부한 맛을 자랑하는 샴페인이다.

우아한 매력과 강렬한 풍미, 아름다운 구조감을 갖춘 크루그 2008은 균형과 서늘한 매력이 빛나는 샹파뉴 지방의 어느 한 해에 얽힌 스토리를 전한다. 이 이야기의 매력에 반한 크루그 하우스의 테이스팅 위원회는 이 샴페인에 ‘고전적인 아름다움(Classic Beauty)’이라는 별칭을 붙이기도.

이번 세트는 창립자 조셉 크루그의 고유한 비전, 그리고 크루그 가문이 6대에 걸쳐 지켜온 신념이 반영된 크루그 2008을 크루그 그랑 퀴베 164 에디션과 함께 선보이며 샴페인 러버들의 큰 기대를 받고 있다. 크루그는 이날을 위해 두 샴페인의 보틀을 셀러에 따로 보관하며 특별한 재발견의 순간만을 기다렸다고 전한다.

나무 소재 케이스가 적용된 이 샴페인 세트의 이름은 ‘2008년의 창조물(Les Créations de 2008).’ 전 세계에 총 1,600 케이스 한정으로 출시되니 로맨틱한 홀리데이를 기대하는 이들은 주목할 것.

크루그 ‘2008년의 창조물’ 세트는 갤러리아 명품관·비노 494 한남·타임월드·센터시티 와인샵에서 구매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