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대표, 정말 이러시면 어쩝니까

daily issue

백종원 대표, 정말 이러시면 어쩝니까

2021-12-02T12:17:49+00:00 2021.12.02|

지금 우리나라에서 요리를 논할 때, 백종원 대표를 빼고 얘기할 수 있을까요? 구수한 말투, 사람 좋은 웃음과 달리 요리에 대해서만큼은 엄격한 철칙으로 큰 영향력을 끼치는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 그를 둘러싼 미담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최근 서울에서 요트 강사로 일하는 A씨는 얼마 전 있었던 백 대표와의 일화를 소개하며 이렇게 말문을 열었습니다. “백종원 대표님, 정말 이러시면 어쩝니까. 제가 눈물이…” A씨는 얼마 전 요트 강사와 교육생으로 백 대표와 만났지만, 살면서 가장 크게 느껴지는 순간을 선물 받았다며 사연을 털어놨습니다.

A씨는 최근 요트 강습을 받기 위해 찾아온 백 대표의 수업을 전담했다고 하는데요, 그에게 백 대표의 이미지는 ‘성공한 사업가’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수업을 하는 동안 백 대표가 보여준 미소와 말투, 눈빛이 TV에서 보던 그대로였다고. 

교육을 마친 백 대표가 돌아가고 얼마 지나지 않아, A씨는 누나로부터 전화 한 통을 받고 고민에 빠졌습니다. 백 대표가 수강생으로 있다는 동생의 말을 기억한 A씨의 누나가 아픈 가족을 위한 ‘환자식 김치 제조법’을 물어봐줄 수 있겠느냐고 부탁했기 때문이었죠. A씨는 “기대는 말라”고 누나에게 전한 후 백 대표에게 문자메시지를 남겼습니다. 

A씨는 기대하지 않고 있었지만, 30분 정도 흘러 백 대표의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당시 백 대표는 “그 김치, 고춧가루 안 쓰고 파프리카 가루로 만드는 방법이 있긴 해요. 일단 저희 개발팀에 만들어보라고 얘기했어요. 맛보고 3일 정도 테스트한 뒤에 알려드릴게요. 환자가 먹을 건데 막 만들 수 없잖아요”라고 말했고, A씨는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어쩔 줄 몰라 하는 A씨에게 백 대표는 “너무 감사하지 마세요. 저희도 테스트 한번 해볼 겸 좋죠, 뭐”라며 마음의 짐을 덜어줬다고. 

그로부터 3일 뒤 백 대표는 매니저를 통해 환자식 김치를 전달했습니다. 세 통 다 각각 다른 김치를 담았고, 환자가 먹을 수 있도록 특별히 담근 김치였죠. A씨는 백 대표에게 보답하겠다는 뜻을 전했으나, 백 대표는 “보답은 됐다”며 거절했다고 합니다. 결국 A씨는 백 대표의 선행을 더 널리 알리기 위해 온라인에 글을 쓴 겁니다.

이미 TV 방송을 통해 많은 이의 인생을 바꿔놓은 백종원 대표. 그가 많은 이에게 존경받고 환영받는 이유는 바로 이런 큰 마음 덕분이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