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게 더 크게, 빅 부츠를 가장 잘 신는 방법

Fashion

크게 더 크게, 빅 부츠를 가장 잘 신는 방법

2022-02-14T22:24:29+00:00 2022.02.14|

 

어글리 스니커즈의 겨울 버전이 탄생한 걸까? 스키를 타고 난 뒤 즐기는 사교 파티 문화가 유행하던 1960년대와 맥시멀리즘이 트렌드였던 2000년대, 그때의 거대한 ‘문 부츠’가 돌아왔다. 스키 부츠 브랜드 ‘문 부츠(Moon Boot)’의 시그니처 디자인을 닮아 붙은 이름으로, 꽁꽁 얼어붙은 거리는 물론, 산꼭대기 등반에도 어색하지 않을 법한 크고 투박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e_ttg

최근 패션계는 이 커다란 부츠에 다시 흠뻑 빠진 것만 같다. 패션 인플루언서의 소셜 미디어에서도 문 부츠를 쉽게 찾아볼 수 있으니 말이다. Y2K 패션의 잇 걸 에리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디올 플러시 문 부츠를 신은 사진을 공개하면서 “그들은 여전히 우리 곁에 있었어요”라는 코멘트와 부츠를 신은 셀럽들의 사진을 업로드했다. 디올 모노그램 푸퍼 재킷을 입은 머라이어 캐리, 버니 모자를 쓴 패리스 힐튼… 하나같이 세기말을 연상시키는 차림을 한 사진 속 셀럽 중 단연 눈에 띄는 건 뜻밖의 문 부츠 마니아, 바로 폴 맥카트니였다.

@paulmccartney

며칠 후 빈티지 딜러 올리비아 하루투니언이 추천한 틱톡 계정 @Flamielove에 빅 부츠 스타일링에 대한 팁을 공유한 영상이 화제를 모았고, 문 부츠 해시태그는 3,640만 뷰를 기록했다. 이런 트렌드는 소셜 미디어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다. 이미 2021 F/W 시즌 샤넬, 끌로에, 발렌티노, 미우미우, 아크네, 페라가모 등 다수의 패션 하우스는 빅 부츠의 유행을 예견했다(끌로에는 아예 문 부츠와 협업한 제품을 선보이기도 했을 정도).

@kendalljenner

스트리트와 슬로프에서 포착된 셀럽들의 스타일링 역시 문 부츠가 트렌드임을 말해준다. 블랙 비키니에 미우미우의 투박한 퍼 부츠를 신고 눈 위에 서 있는 켄달 제너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이 무려 1,200만 개가 넘는 좋아요를 기록한 것을 보라.

 

Getty Images

그런가 하면 카니예는 한 달 내내 큼직한 부츠를 고수해왔는데, 자신의 시그니처인 발렌시아가 러버 부츠를 무려 17인치나 되는 거대한 레드 윙 슈즈로 대체하여 착용했다. (카니예가 이 슈즈를 신고 등장한 후, 본래 200달러 이하인 이 슈즈는 리셀 사이트에서 3,000달러에 팔리고 있다고!) 리한나 역시 뉴욕에서 에이셉 라키와 데이트를 하며 오프화이트의 빅 부츠를 착용했는데, 디스트로이드 진, 봄버 재킷에 함께 연출해 특유의 과감하고 힙한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badgalriri

일상에서 직접 문 부츠를 신고 거리를 활보하고 싶다면, 잊지 말아야 할 것이 있다. 이런 과장된 스타일링은 결코 소심한 사람들을 위한 것이 아니라는 사실이다. 커다란 부츠만큼 중요한 건 태도다. 쿨하고 당당한 애티튜드가 문 부츠 스타일링을 완성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