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리시한 여름을 위하여! ‘요즘’ 선글라스

Fashion

스타일리시한 여름을 위하여! ‘요즘’ 선글라스

2022-07-26T17:45:29+00:00 2022.07.26|

아직도 선글라스는 태양을 피하기 위해서만 착용한다고 생각하나? 이제는 편견을 버릴 때다. 독특한 프레임에 다양한 소재, 색상까지 더한다면 이번 시즌 트렌드를 관통하는 힙한 아이템이 되는 건 시간문제.

먼저 루이 비통에서 새롭게 선보인 선글라스 라인업을 살펴보면 렌즈를 비롯해 프레임, 템플 등에 수놓인 하우스의 시그니처 모노그램 장식이 돋보인다. 모던하면서 볼드한 오버사이즈 실루엣 선글라스부터 아세테이트 구조의 다양한 프레임을 갖춘 선글라스는 어떤 룩에도 유니크한 매력을 뽐낼 수 있다. 샤넬은 양쪽 템플에 각각 상징적인 CC 로고 장식을 더해 고급스러운 선글라스를 선보였으며, 구찌도 하우스만의 독보적인 아이덴티티를 가미한 선글라스의 향연으로 그 어떤 아이템보다 강렬한 개성을 자랑한다.

날렵한 인상의 블루라이트 글래시스 선글라스, 루이 비통.

모노그램 장식을 더한 스퀘어 선글라스, 루이 비통.

아세테이트 구조의 화이트 프레임 선글라스, 루이 비통.

로고 디테일의 맥시 프레임 선글라스, 샤넬.

내비게이터 프레임 선글라스, 구찌.

브라이트 핑크 컬러의 톤온톤 선글라스, 구찌.

평범함을 넘어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패션 선글라스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젠틀몬스터도 빼놓을 수 없다. 브랜드가 강조하는 다채로운 컬러와 매력적인 디자인으로 자신의 얼굴형 또는 원하는 취향에 따라 선택의 폭도 넓지만,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나만의 선글라스라는 인상을 준다. 

볼드한 곡선 디테일의 바이올렛 클리어 아세테이트 선글라스, 젠틀몬스터.

캐츠아이 형태의 아이보리 클리어 아세테이트 선글라스, 젠틀몬스터.

와이드한 프레임의 그린 아세테이트 선글라스, 젠틀몬스터.

이번 시즌은 어느 때보다 뚜렷한 존재감을 드러내는 오버사이즈 선글라스에 주목할 때다. 얼굴의 반을 큼지막하게 감싸는 크기는 물론 다각형의 형형색색 유니크한 프레임이 눈에 띈다. 프라다는 볼륨감 있는 프레임에 더해 트라이앵글 로고를 템플에 적용해 스페셜한 빅 로고 플레이를 곁들였고, 생 로랑 역시 조금 더 각지고, 조금 더 커진 선글라스로 맥시멀한 매력을 살렸다.

직사각 형태의 아세테이트 선글라스, 프라다.

청키한 볼륨감이 매력적인 아세테이트 선글라스, 프라다.

직사각 형태의 옐로 아세테이트 프레임 선글라스, 생 로랑.

오버사이즈 라운드의 톨토이즈 쉘 선글라스, 생 로랑.

선글라스는 강한 햇빛을 차단해 눈을 보호하며 전체적인 룩에 포인트 아이템으로 작지만 큰 힘을 발휘한다. 절로 선글라스를 찾게 되는 계절, 뜨거운 여름과 맞서기에 선글라스만 한 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