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나 “더 많은 여성 창업자가 나와야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이 다양해진다고 생각해요” #오로라 어워즈

Fashion

이하나 “더 많은 여성 창업자가 나와야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이 다양해진다고 생각해요” #오로라 어워즈

2022-10-18T17:16:24+00:00 2022.10.18|

<보그 코리아>와 불가리가 ‘오로라 어워즈’를 통해 새로운 세대의 여성 인재에게 지지와 응원을 담아 여명처럼 빛나는 트로피를 건넨다.

2016년 일본을 시작으로 중국으로 이어지며 지난 2월 이탈리아에서도 열린 ‘오로라 어워즈’는 자신의 비전을 실현한 여성의 업적을 기리고 삶의 방식에 스포트라이트를 비춘다. 문화, 예술, 스포츠, 비즈니스, 사회 공헌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선발된 여성은 꿈을 좇은 스토리만으로도 다른 여성에게 빛나는 영감을 불어넣는다. 어워즈는 이에 그치지 않고 자선단체에 기부금을 전달해 꿈을 이룰 수 있는 기회를 다음 세대로 이어간다.

한국에서 처음 개최하는 ‘오로라 어워즈’는 7개 분야에서 빛을 발하는 새로운 세대의 여성 인재에게 황금빛 트로피를 수여한다. 배우 이유미, 뮤지션 비비(BIBI), 미술가 이은새, 공예가 김옥, 스키 선수 최사라, 뷰티 브랜드 ‘멜릭서(Melixir)’ 대표 이하나, 제로 웨이스트를 실천하는 ‘지구샵’ 대표 김아리다. 오로라 어워즈 수상자 7인에게서는 더 나은 내일, 더 새로운 미래를 창조해나갈 힘이 느껴진다.

‘멜릭서’ 이하나 대표는 기능과 효과에만 집중하던 뷰티 산업에 더 나은 삶이라는 가치를 제시한 선구자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비건 뷰티 브랜드를 내놓았고, 자연과 공존하는 가치는 젊은 세대에게 완벽하게 어필했다. 물론 사업가로서 이룬 성취도 괄목할 만하다.

‘세르펜티 바이퍼’ 네크리스와 왼손의 마더 오브 펄과 다이아몬드 장식 링, 다이아몬드 풀 파베 세팅의 링, 라운드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 38개를 세팅한 ‘세르펜티 세두토리’ 워치, 오른손의 마더 오브 펄, 다이아몬드 파베 세팅의 링은 불가리(Bulgari), 오버사이즈 셔츠와 톱은 레하(Leha).

한국 최초의 비건 스킨케어 화장품 브랜드 ‘멜릭서(Melixir)’. 브랜드명은 고대 연금술에서 건강과 생명 연장을 위해 만드는 마법의 묘약 ‘엘릭시르(Elixir)’라는 단어에 자신을 뜻하는 ‘Me’를 붙여 만들었다. 멜릭서가 세상에 나온 건 2018년, 이하나 대표가 스물아홉 살 때다. 무엇이든 될 수 있으나, 무언가를 완전히 이루기엔 성숙하지 않은 시절이었다. ‘비건’이라는 개념과 문화가 국내에 널리 알려지기 전, 이하나가 만든 멜릭서는 ‘바르는 비건’으로 생활 깊은 곳에 침투해 우리 피부에 지워지지 않는 궤적을 남긴 셈이다. 신비롭기도 묘연하기도 한 이 이름은 정말 어떤 묘약처럼 전 세계인의 몸으로 퍼지기 시작했다.

헨리 데이비드 소로는 “완전히 새로운 전망을 발견하는 것은 큰 행복이다”라고 말한 적 있다. 그는 새로운 길을 걸으며 어떤 풍경을 마주하는 행위가 자신을 낯선 나라로 데려다준다고 여겼다. 그런 의미에서 이하나 대표는 이국에서 누군가에게 받은 하나의 질문으로부터, 깨달은 진실로부터, 경험한 문화로부터 또 하나의 길을 냈고, 우리에게 새로운 전망을 건넸다. 그 길의 열쇠가 이하나 대표의 첫 직장에 있었다. 조형예술대학에서 서양화와 시각디자인을 전공한 이하나 대표는 졸업 후 미국 샌프란시스코로 떠났다. 와이콤비네이터의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에 국내 최초로 선발된 뷰티 커머스 스타트업 기업에서 인턴 디자이너로 시작해 3년 만에 글로벌 사업부장으로 승진했다. 그 사이 수많은 혁신 기업가를 만나며 그 역시 자신만 할 수 있는 이야기를 담아 우리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무언가를 만들어보고 싶었다.

“당신 회사의 화장품은 동물실험을 하나요?” 2014년 어느 날 첫 직장에서 이하나는 한 고객으로부터 자신의 인생을 뒤흔드는 질문을 받았다. 어디서도 받아본 적 없는 질문이었다. 3~4년의 시간이 흐르는 사이 같은 질문이 늘어나는 것을 목도하며 그가 그린 건 우리가 마주해야 할 넥스트 스텝, 미래 세대의 모습이었다. 한국으로 돌아와 멜릭서를 만들며 비건 화장품이 무엇이냐는 사람들의 물음에 그는 멜릭서만의 세 가지 원칙이자 약속을 세워 공표했다. 첫째, 높은 품질의 식물성 원료를 사용해 제품을 만들며 동물성 원료를 일절 사용하지 않을 것. 둘째, 피부에 유효한 식물성 성분과 잘 선별한 안전한 인공 성분을 조합해 피부에 안전하고 효과적인 제품을 만들 것. 셋째, 제조 과정부터 제품을 사용하기까지 과정을 통틀어 재활용 가능한 소재와 지속 가능한 산림 경영을 통해 만든 소재를 사용할 것.

이하나 대표가 말하는 인생 첫 도전은 6개월의 창업 기간을 거쳐 멜릭서를 세상에 내놓은 일이다. 40세, 50세가 되어 젊은 날을 되돌아봤을 때 살아온 시간이 의미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더 건강하고 가치 있는 삶을 살 수 있기를 바라며 멜릭서를 만든 일. 그가 오래전부터 꿈꿔온 것은 단지 자신이 홀로 잘 사는 일이 아니라 자신 이후의 미래 세대가, 그다음 세대가 자연과 공존해 살아가는 일이었다. 이하나 대표에게 개인으로서 그리고 사업가로서 넥스트 스텝을 물었다. “개인으로서는 여성 창업자를 지원하고 싶어요. 더 많은 여성 창업자가 나와야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이 다양해진다고 생각해요. 제가 하는 일이 이들에게 영감이 된다면 더없이 기쁠 것 같아요. 사업가로서는 앞으로 이 일을 유연하게 꾸준히 해나가는 거예요. 인생의 도전이라 할 만한 명확한 목표를 세우는 편이었다면, 인생의 첫 도전을 이루고 5년 정도 지난 지금은 목표를 세우되 어떤 상황이든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자세로 꾸준함을 유지할 수 있기를 원해요.” (V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