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S/S 서울패션위크에서 알아보는 주목해야할 패션 키워드

Fashion

2023 S/S 서울패션위크에서 알아보는 주목해야할 패션 키워드

2022-10-25T17:08:04+00:00 2022.10.25|

3년만에 전면 오프라인 패션쇼로 돌아온 2023년 S/S 서울패션위크에서 선보인 다양한 룩을 소개하는 다가오는 봄여름 패션 키워드.

UNBALANCE FASHION

기존과는 다른 불균형을 보여주는 언밸런스 패션(unbalance fashion). 심심한 일자 밑단과 원 톤이 아닌 좌우가 다른 패턴, 컬러, 소재 등을 이용한 스타일링이다. 자칫 평범해 보일 수 있는 반듯한 헴라인을 벗어나 디자이너의 개성을 녹여낸 유니크한 실루엣을 더해 언밸런스 패션이 특히 눈길을 끌었다.

‘므아므’의 데님 랩스커트 셔츠는 밑단과 레이어드 되었다. 첫 단추를 밀려 끼워 좌우 비대칭을 극대화한 스타일링으로 세련된 랩스커트를 선보였다. ‘두칸’의 블랙 언밸런스 원피스는 기존 짧은 기장감에 세미 시스루 소재의 롱스커트를 레이어드해 미니 와 맥시 두 가지 기장을 모두 느낄 수 있는 원피스로 완성했다.

PATCHWORK

레트로 키워드가 꾸준히 각광받으면서 여러 색상, 무늬, 크기, 소재를 이어 붙이는 패치워크(Patchwork)의 유행도 여전히 사랑 받는 중이다. ‘어나니마우스’의 데님 셋업은 흑청 데님에 톤온톤의 데님을 덧대어 과하지 않은 포인트를 주었으며, 팬츠는 컬러감 있는 체크 패턴 원단을 사용하여 유니크한 무드를 더하였다. ‘엔수에’는 메탈릭한 컬러감의 패치워크로 미래지향적인 무드를 선보였으며, 스커트 라인에 레이스로 디자이너 특유의 감각을 드러냈다.

CUT-OUT

의복의 일부를 잘라내 신체 부위에 포인트를 주는 컷아웃 룩. 개인의 개성과 강점을 그대로 드러낼 수 있어, 자신을 과감하게 표현하고자 하는 MZ 세대에게 더욱 사랑받고 있다. 이번 서울패션위크에서도 가장 눈에 띄는 트렌드는 단연 과감해진 컷아웃 스타일. ‘지민리’와 ‘석운 윤’은 비대칭적인 슬리브와 팬츠 라인까지 컷아웃 디테일을 추가하여 지루하고 단조로울 수 있는 클래식한 의상에 독보적인 개성을 불어넣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