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행 타지 않는 기품, 케이트 미들턴의 스키니 진 패션

Fashion

유행 타지 않는 기품, 케이트 미들턴의 스키니 진 패션

2022-12-19T14:27:07+00:00 2022.12.19|

매번 다채로운 스타일링을 통해 패션의 지평을 넓혀가고 있는 케이트 미들턴 왕세자비.
그런 그녀가 수년째 꾸준히 고집하는 아이템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스키니 팬츠죠.

특히 겨울 스키니 팬츠 패션은 우리에게 좋은 참고서가 되어줄 만한데요. 이 계절 우리가 유니폼처럼 착용하는 아이템, 부츠와 매치한 룩이 대부분이기도 하거니와 트렌드는 아랑곳하지 않고 클래식한 무드를 자아내 마음 편히 시도할 수 있기 때문이죠. 함께 살펴볼까요?

로열패밀리의 평화로운 시골 옷차림, 컨트리 시크를 제대로 정의한 두 룩입니다. 바버 스타일의 재킷과 쫀쫀한 스키니 팬츠의 조합이죠. 아우터까지 모두 몸에 꼭 맞는 타이트한 핏을 선택해 수수하면서도 고고한 무드를 완성했군요.

스타일의 완성도를 높인 아이템은 진흙탕을 밟아도 끄떡없을 것 같은 브라운 컬러의 미들 하이 부츠! 낡고 빛바랜 질감에 장화를 닮은 셰이프가 매력적입니다. 스키니 팬츠에 매치하니 고급스러우면서도 실용적인 승마 패션이 연상되기도 하죠?

투박한 워커 부츠 역시 케이트의 스키니 팬츠 패션에 세트처럼 딸려 오는 아이템 중 하나입니다. 이 부츠를 신을 땐 허리선이 살아 있거나 벨트가 있는 아이템을 매치해 좀 더 꽉 동여맨, 군더더기 없이 야무진 스타일을 추구하는 편입니다. 대체로 느슨함과는 거리가 먼 아이템을 선택하죠.

혹은 이처럼 산뜻함을 더해주는 컬러의 셔츠에 팬츠, 부츠와 컬러감이 비슷한 베스트를 레이어드해 ‘영국스러운’ 무드를 온몸으로 뿜어내기도 하고요.

케이트만의 강인하면서도 여유로운 품격이 제대로 묻어나는 스타일은 바로 롱 코트와 스키니 팬츠의 조합입니다. 앞선 패션이 자연 친화적인 외출 룩에 가깝다면 이 룩은 데일리 룩이나 오피스 룩으로 손색없는 스타일이라 할 수 있겠군요. 아무리 와이드 팬츠가 유행이라지만 단아한 매력을 담는 데는 스키니 팬츠만 한 게 없다는 사실을 여실히 깨닫게 합니다. 케이트처럼 팬츠와 같은 컬러의 앵클부츠를 매치하면 더욱 날렵한 실루엣을 완성할 수 있습니다. 발목에서 시선이 끊기지 않고 쭉 이어져 다리도 길어 보이고요.

스키니 팬츠와 부츠의 조합, 신선하진 않지만 어떤 런웨이 룩보다 실용적입니다. 겨울에는 트렌디한 아이템으로 힘을 주는 것보다 심플한 아이템을 효율적으로 매치하는 것이 더 멋스럽다는 걸 증명해내죠. 걸음을 성큼성큼 내디딜 수 있는 활동성은 물론이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