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진 말고 어디? 새해 일출 보기 좋은 해돋이 축제 명소 3

Living

정동진 말고 어디? 새해 일출 보기 좋은 해돋이 축제 명소 3

2022-12-26T10:17:52+00:00 2022.12.23|

코앞으로 다가온 2023년, 그 첫날을 장엄한 일출을 감상하며 맞이하는 것은 어떨까요?

성산 일출 축제

ⓒ한국관광공사 사진갤러리-김종오

지난 2년간 비대면으로 개최되던 성산 일출 축제가 다시 대면 행사로 돌아옵니다. 12월 30일부터 2023년 1월 1일까지 총 3일간 개최되며, 거리 퍼레이드, 성산일출 클럽데이, 뮤직페스타 등 다양한 문화 행사도 함께 열립니다. 또한 새해 자정 무렵에는 2023년의 시작을 알리는 대형 달집 점화 및 레이저 쇼, 불꽃놀이, 강강술래 공연, 새해 일출 기원제도 진행하며, 사전 온라인 예약자는 성산일출봉 새벽 등반과 해맞이까지 즐길 수 있습니다.

향일암 일출제

ⓒ한국관광공사 사진갤러리-한국관광공사 김지호

강원도 양양의 낙산사 홍련암, 경남 남해 금산의 보리암, 경기도 강화의 보문암과 함께 우리나라 4대 관음 기도처 중 하나인 여수 향일암은 국내에서 손꼽히는 해돋이 명소입니다. ‘향일암’이라는 이름에도 ‘해를 향해 있다’는 의미가 담겼죠. 매년 이곳에서는 섣달 그믐날에 시작하는 밤샘 축제인 일출제를 진행하는데요. 사물판굿 공연, 소원 촛불 밝히기, 제야의 종 타종, 신년 축하 불꽃 쇼 등의 행사가 연이어 펼쳐져 떠오르는 해를 기다리는 것이 지루하지 않습니다. 12월 31일 저녁부터 일출제를 만끽한 후, 수평선 위로 떠오르는 새해 첫날의 해를 고요히 마주해보세요.

간절곶 해맞이 축제

ⓒ한국관광공사 사진갤러리-두잇컴퍼니 노시현

한반도에서 가장 먼저 뜨는 해를 보고 싶다면 울산시 울주군 간절곶으로 향하세요. 간절곶이 해돋이 명소로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새천년의 첫날인 2000년 1월 1일, 유라시아 대륙에서 가장 이른 시각에 해가 뜬 것으로 조사되면서부터인데요. 이를 기념해 울주군에서는 매해 해맞이 축제를 개최하고 있습니다. 간절곶에는 실제로 운영되는 무려 5m 높이의 소망 우체통이 자리하고 있으니, 새해 소망을 적어 스스로에게 편지를 부쳐보는 것도 좋겠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