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것이 내 세상, META – 아티스트 지코

Living

모든 것이 내 세상, META – 아티스트 지코

2022-12-29T15:50:10+00:00 2022.12.29|

나를 확장시키는 세계, 메타버스. 그 중심에 메타 퀘스트가 있습니다. 메타퀘스트는 메타버스에 생명을 불어넣는 VR 기기입니다. 이로써 크리에이터와 파트너, 플랫폼, 네트워크의 연결이 더 넓어지게 되었죠. 더 자유롭게, 당신이 좋아하는 관심사를 세계의 모든 사람들과 공유하세요. 온전히 나 자신을 중심으로 한 새로운 세상 그리고 나만의 세계관이 바로 그 자리에서 시작됩니다.

창작의 커뮤니티를 더 크게 확장시킨 아티스트 지코를 만났습니다. 지코는 메타의 메타버스를 만나 어떻게 확장됐을까요? 하나의 틀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는 도전으로 늘 트렌드를 만들어가는 지코. 지코와 메타버스가 만나면 어떤 음악이 탄생할까요? 장르의 제한이 없어질 것 같다는 지코의 답변이 굉장히 흥미롭습니다. 이렇게 메타의 메타버스 속에서는 시공간의 제약없이 사람들과 자유롭게 관심사를 공유하며 ‘내 세상’을 무한히 확장해 나갈 수 있습니다.

새로운 모험을 떠나고 멋진 도전에 성공하고 가장 좋아하는 VR 경험을 만나보세요. 새로운 세상이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제품 자세히 보기

최근 영감을 받은 것들은 무엇인가요?

지인분들이나 저희 회사 구성원들과의 대화를 통해서 영감을 많이 얻는 거 같아요. 기억에 남는 그런 대화들이 저에게는 자산이라서 지금 공개하기는 애매할 것 같습니다. 여러분들이 내년쯤 확인해 보실 수 있지 않을까 싶어요.

 

영감을 받은 것들은 어떤 식으로 기록에 남기나요?

메모장이나, 아니면 음성메모를 통해서 기록하는 편이에요.

 

작업한 곡 중에 어떤 영감을 받아 탄생했는지 소개해 줄 수 있는 곡이 있을까요?

최근에 발매한 ‘새삥’이라는 노래는 원래 곡 제목으로 쓰면 굉장히 재밌을 거 같아서 기록이 먼저 이루어졌던 곡입니다. 영감이 사실 어떤 외부의 자극으로부터 얻는 경우도 있지만 무의 상태에서 무게조차 느껴지지 않을 때 갑자기 떠오를 때가 있거든요. 이걸 영감으로 본다면 영감으로 볼 수 있는데 후에 결과물로 나타나야지 ‘아 그게 영감이었구나’라고 생각하게 되는 것 같아요.

 

음악 작업을 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인가요?

대중 혹은 리스너, 팬덤이 즐길 수 있을 만한 명분이 있는지에 가장 중점으로 두고 작업하는 것 같아요. 소비자들이 이걸 소비할 수 있을 만한 매력이 있는가 말이죠.

 

최근 메타 오큘러스 VR 기기를 흥미롭게 다루고 있다고 하던데, 어떻게 사용하고 있나요?

공동작업을 할 때 재미를 더 느끼게 해주었습니다. 메타버스는 공동작업을 제가 평소에 오프라인으로 했을 때 느끼던 재미와는 조금 다른 차원의 즐거움 선사해주는 것 같아요. 처음에는 다소 어려울 거라고 생각했던 것들이 현실화되는 새로운 경험 자체가 제 음악에 색다른 영감이랑 아이디어를 주는 것 같습니다. 매타캐스트 트라이버 XR이라는 새로운 프로그램을 통해서 공식적으로 발표한 적은 없어서 일단 만들어 보는 것 자체만으로 저에게 색다른 경험이 되더라고요. 앞으로 어떤 결과물이 나올지 굉장히 궁금하고 스스로에 대한 결과물을 기다리는 팬의 입장이 돼서 저를 지켜볼 수 있을 것 같아요. 다양한 취향을 아우를 수 있는 음악을 만들고 싶은 동기를 부여해 주더라고요. 다양한 음악 장르와 취향을 접하면서 음악에 대한 파이를 더 새로운 방향으로 뻗어 나가게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메타 오큘러스 VR에서 영감을 받아 작업물을 만든다면 어떤 음악이 될까요?

장르에 국한이 없어질 거 같아요. 매타캐스트 트라이버 XR의 정체성 자체가 어떤 틀이라든지, 프레임에 국한되지 않은 느낌이어서, 장르에도 제한이 없어질 거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저도 워낙에 여러 장르를 다루고 있지만 제 안에 갇혀 있던 어떤 공식같은 게 있었어요. 하지만 이렇게 완전히 다른 개념으로 접근을 하게 된다면 전혀 상상치 못한 새로운 갈래의 음악이 탄생하지 않을까 기대를 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제가 이런 새로운 경험을 토대로 음악을 만들게 된다면, 첫번째로 인스타그램을 통해서 많은 분들과 공유하고 싶어요.

 

“지금까지 정말 다양한 장르를 해 왔어요. 하지만 어떤 장르를 시도하든 제 안에 갇혀있던 저만의 공식 같은 게 있었어요. 메타퀘스트를 통한 메타버스는 그냥 해보는 것만으로도 색다른 경험이 되더라고요. 그래서 메타버스를 통해 영감을 받는다면, 상상도 못 한 새로운 갈래의 음악이 탄생하지 않을까 생각돼요. 장르에도 제한이 없어질 것 같달까요?”

지코의 내 세상은, 음악에 대한 프레임을 넓혀주는 세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