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클래식 등극, 헤일리 비버가 로퍼 벗고 선택한 부츠

Fashion

겨울 클래식 등극, 헤일리 비버가 로퍼 벗고 선택한 부츠

2023-01-04T12:32:36+00:00 2023.01.04|

아무리 추워도 꿋꿋이 로퍼를 고집하던 헤일리 비버. 그런 그녀가 2022년 마지막 날, 드디어 납작한 로퍼를 벗고 부츠를 꺼내 신었습니다.

‘흰 양말에 로퍼’ 열풍을 이끈 주역인 만큼 이번 부츠도 눈여겨봐야 합니다. 헤일리의 선택을 받은 슈즈라면 매해 겨울 꺼내 신어야 할 클래식 아이템으로 등극하는 건 시간문제니까요.

Splash News

부츠를 보기 전에 룩을 먼저 짚고 넘어가야겠습니다. 겨울에 한 번쯤 따라 입어보고픈 올 블랙 차림이었거든요. 큼지막한 라펠, 단단한 벨트, 두껍게 각이 진 블랙 코트가 그녀의 카리스마에 힘을 실어주었죠. 코트 사이로 비치는 레더 팬츠의 매끈한 라인은 시크함을 더했습니다. 손목에 쓱 걸친 생 로랑의 백은 헤일리의 군더더기 없는 옷차림에 걸맞은 액세서리였고요.

Splash News

하지만 그중에서도 가장 뚜렷한 존재감을 드러낸 건 부츠! 앵클부츠나 힐 같은 뻔한 선택지 대신 빵빵한 패딩 부츠를 신은 겁니다. 날렵한 실루엣만이 시크하다는 편견을 보기 좋게 깨부순 거죠.

이는 로에베의 제품입니다. 옷 좀 입는다는 셀럽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난 보머 재킷으로 올겨울 특히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브랜드이기도 하죠. 참고로 헤일리 비버 역시 이 아이템을 즐겨 입는 중입니다.

Splash News

 

이 패딩 부츠는 2022 F/W 컬렉션에 등장한 아이템인데요. 푹신한 퀼팅 디테일과 묵직한 고무 밑창이 특징이죠. 그 외에는 장식 하나 없는 간결한 디자인이군요. 패딩 부츠치고 실루엣이 덜 투박한 편이라 스타일링하기도 수월합니다.

Courtesy of Loewe

무엇보다 입구를 비집고 발을 넣어야 할 정도로 인심 좋게 넉넉히 들어간 패딩 소재가 든든합니다. 북슬한 만큼 눈이나 비에 젖기 쉬운 퍼 부츠에 비해 날씨 걱정 없이 신을 수 있고요.

Splash News

패딩 부츠를 장만할 땐 헤일리처럼 트렌드의 영향권에서 벗어난 심플한 셰이프를 추천하고 싶군요. 실용성과 멋, 클래식이 될 조건을 모두 갖춘 아이템인 만큼 오래 신어도 질리지 않는 디자인으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