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러브리티 스타일

안젤리나 졸리와 딸 비비안의 토니 어워즈 레드 카펫 룩

2024.06.17

by 오기쁨

    안젤리나 졸리와 딸 비비안의 토니 어워즈 레드 카펫 룩

    미국 공연계 최고 권위 시상식인 토니 어워즈(Tony Awards)가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왔습니다. 16일 밤, 뉴욕 링컨 센터에서 열린 제77회 토니 어워즈에는 브로드웨이를 이끄는 수많은 스타가 참석했습니다. 

    Getty Images

    이번 토니 어워즈에는 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딸 비비안과 함께 참석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두 사람은 토니 어워즈 12개 부문 후보에 오른 브로드웨이 뮤지컬 <아웃사이더(The Outsiders)>에 함께 참여했죠. 졸리는 프로듀서로, 비비안은 어시스턴트로 활약했습니다. 

    Getty Images

    졸리와 비비안은 차분한 그린 톤으로 레드 카펫 룩을 맞춰 입고 등장했습니다. 먼저 졸리는 아틀리에 베르사체의 벨벳 드레스를 입고 화려한 드레이프를 선보였죠. 연극 무대의 커튼을 연상케 하는 벨벳 드레스였어요.

    Getty Images

    비비안은 클래식한 화이트 셔츠에 베스트와 드레스 팬츠를 매치하고, 깜찍한 보타이로 포인트를 줬습니다. 팬츠 아래로 살짝 보이는 컨버스가 귀엽죠.

    Getty Images

    두 사람의 이날 외출은 특별합니다. 졸리와 비비안이 이 작품으로 예술적인 교감을 했기 때문이죠. 앞으로 이들이 열어갈 작품 세계는 어떤 모습일지 기대됩니다.

    포토
    Getty Images

    SNS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