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레미 스캇의 만화 같은 집

할리우드 힐로 이사한 후 제레미 스캇은 20세기 중반에 지은 상징적인 집을 장난스럽고 만화 같은 곳으로 탈바꿈시켰다. 〈보그〉가 그의 아지트를 급습했다.

할리우드 힐로 이사한 후 제레미 스캇은 20세기 중반에 지은  상징적인 집을 장난스럽고 만화 같은 곳으로 탈바꿈시켰다.  〈보그〉가 그의 아지트를 급습했다.

 

 

스캇은 자신의 성공이 대부분 전통적 패션 수도와 거리를 유지해온 덕분이라고 말한다. 99년 는 이 패션 천재를 LA로 데려갔다. 그곳에 간 건 어린 시절 디즈니랜드를 방문한 후 처음이었고 마리오 테스티노가 사진을 찍었다. LA의 날씨에 매혹되고, 팝 문화가 LA 그리고 LA의 역사와 연관된 방식에 고무된 스캇은 그곳에 쭉 머물렀다. “저는 LA와 사랑에 빠졌어요. 저에게 그곳은 가장 전형적인 미국 도시입니다.”

스캇은 자신의 성공이 대부분 전통적 패션 수도와 거리를 유지해온 덕분이라고 말한다. 99년 <보그>는 이 패션 천재를 LA로 데려갔다. 그곳에 간 건 어린 시절 디즈니랜드를 방문한 후 처음이었고, 마리오 테스티노가 사진을 찍었다. LA의 날씨에 매혹되고, 팝 문화가  LA의 역사와 연관된 방식에 고무된 스캇은 그곳에 쭉 머물렀다.  “저는 LA와 사랑에 빠졌어요. 저에게 그곳은 가장 전형적인 미국 도시입니다.”

파리에서 늘 아웃사이더 취급을 받을 거라고 여긴 그는 10대 시절을 보낸 미주리의 교외 주택단지가 떠오르는 곳으로 이주하기로 결심했다. 이곳에서 스캇 이 처음 갖게 된 집은 할리우드 힐에 있는 30년대 아르데코 시대의 건물이었다. 그는 이곳을 진저와 프레드를 연상시키는 흑백 판타지로 장식했고 반짝이는 그랜드피아노로 마무리했다. 그러나 아침 조깅 때는 자신이 사는 거리 꼭대기에 극적으로 위치한 집을 동경했다. 그 집은 캘리포니아의 상징적인 근대건축가 존 로트너(프랭크 로이드 라이트의 제자)가 47년에 지은 들쭉날쭉하고 미래적인 건물이다.

파리에서 늘 아웃사이더 취급을 받을 거라고 여긴 그는 10대 시절을 보낸 미주리의 교외 주택단지가 떠오르는 곳으로 이주하기로 결심했다. 이곳에서 스캇이 처음 갖게 된 집은 할리우드 힐에 있는 30년대 아르데코 시대의 건물이었다. 그는 이곳을 진저와 프레드를 연상시키는 흑백 판타지로 장식했고 반짝이는 그랜드피아노로 마무리했다. 그러나 아침 조깅 때는 자신이 사는 거리 꼭대기에 극적으로 위치한 집을 동경했다. 그 집은 캘리포니아의 상징적인 근대건축가 존 로트너(프랭크 로이드 라이트의 제자)가 47년에 지은 들쭉날쭉하고 미래적인 건물이다.

2년 전 마침내 그 집이 시장에 나왔을 때 스캇은 덥석 집을 샀다. 실내와 실외가 이어진 생활환경을 지지했던 로트너는 거실 안으로 둥글게 구부러진 아포스트로피 모양의 풀을 구상했다. 거실의 멋진 벽(빌트인 소파, 책장 그리고 사이드 테이블이 있는)은 수압 시스템을 통해 야외 테라스를 향해 활짝 열리며 멀리 LA 시내의 고층 건물부터 바다까지 쫙 펼쳐진 풍경을 보여준다. 반대편으로는 계곡을 가로지르는 풍경이 내려다보인다.

2년 전 마침내 그 집이 시장에 나왔을 때 스캇은 덥석 집을 샀다. 실내와 실외가 이어진 생활환경을 지지했던 로트너는 거실 안으로 둥글게 구부러진 아포스트로피 모양의 풀을 구상했다. 거실의 멋진 벽(빌트인 소파, 책장 그리고 사이드 테이블이 있는)은 수압 시스템을 통해 야외 테라스를 향해 활짝 열리며   멀리 LA 시내의 고층 건물부터 바다까지 쫙 펼쳐진 풍경을 보여준다. 반대편으로는 계곡을 가로지르는 풍경이 내려다보인다.

스캇은 조경을 위해 복원 건축가인 친구 마크 해더위(Mark Haddawy)를 데려왔다. 현재 이곳은 다육식물과 다 자란 야자수 정글 속에 가려져 있다. 내부로 들어가보자. 스캇은 공간이 효율적으로 구획된 이 건물(로트너가 요트 제작자의 도움으로 구상한)이 진가를 발휘하도록 가구를 간결하게 유지했다. 거실에 로트너가 제작한 빌트인 가구 이외에 포멀한 가구는 피하는 식으로 말이다. 그리고 몽골 양의 긴 털로 만든 빈백 세 개만 군데군데 놓았다. 작은 골동품은 그의 취향에 대한 단서를 보여준다.

스캇은 공간이 효율적으로 구획된 이 건물(로트너가 요트 제작자의 도움으로 구상한)이 진가를 발휘하도록 가구를 간결하게 유지했다. 거실에 로트너가 제작한 빌트인 가구 이외에 포멀한 가구는 피하는 식으로 말이다. 그리고 몽골 양의 긴 털로 만든 빈백 세 개만 군데군데 놓았다. 작은 골동품은 그의 취향에 대한 단서를 보여준다.

제레미 스캇은 그의 2014 S/S 컬렉션에서 80년대 키네틱 팝 아티스트인 케니 샤프와 협업했고 이후 할머니에 대한 오마주로 자신이 모은 소박한 30년대 퀼팅 아이템 위에 프린트하기 위해 샤프의 실크스크린을 사용했다. “저는 농장을 떠올리게 하는 것과 미래적이고 예술적인 것이 함께 믹스된 것을 뒤섞길 좋아합니다. 그건 둘 다 저의 세계입니다.”

제레미 스캇은 그의 2014 S/S 컬렉션에서 80년대 키네틱 팝 아티스트인 케니 샤프와 협업했고, 이후 할머니에 대한 오마주로 자신이 모은 소박한 30년대 퀼팅 아이템 위에 프린트하기 위해 샤프의 실크스크린을 사용했다. “저는 농장을 떠올리게 하는 것과 미래적이고 예술적인 것이 함께 믹스된 것을 뒤섞길 좋아합니다. 그건 둘 다 저의 세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