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원이 끝없이 펼쳐진 이태리 중부의 소도시 오르비에토. 클럽 파티를 실컷 즐긴 소녀가 미로처럼 얽힌 골목에서 방황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