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인, 프로포폴 투약 인정

daily issue

가인, 프로포폴 투약 인정

2021-07-01T13:14:17+00:00 2021.07.01|

연예계에서 프로포폴 투약으로 논란이 된 스타들이 있는데요, 브라운 아이드 걸스 가인도 논란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가인이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았기 때문이죠. 

가인의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1일 공식 입장을 내고, 가인이 지난해 프로포폴과 관련해 약식기소 과정을 거쳐 100만원의 벌금형 처분을 받은 사실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가인은 2019년 7월부터 8월 사이 프로포폴을 투약한 혐의로 약식기소돼 올 초 형이 확정됐습니다. 

가인 측은 “사회적으로 올바르지 못한 행동이었다는 것을 인지했음에도 먼저 잘못을 사과드리지 못하고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더욱 심려를 끼쳐드린 점 깊숙이 머리 숙여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소속사에 따르면 가인은 활동 중 크고 작은 부상을 입으며 극심한 통증과 우울증, 중증도의 수면 장애를 겪었습니다. 그 과정에서 프로포폴 투약으로 고통을 덜었다고 털어놨죠. 소속사도 아티스트도 그런 상황에서 벗어날 현명한 방법을 찾지 못했다고. 

가인은 이번 일을 반성하고 앞으로 더 성숙한 모습으로 대중 앞에 서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앞으로 그녀의 이름 앞에 ‘논란’이라는 단어 대신 좋은 음악으로 활동하는 가수라는 수식어가 붙길 팬들은 바라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