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김선호

daily issue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김선호

2021-10-19T16:08:52+00:00 2021.10.19|

배우 김선호의 활동에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드라마 종영과 동시에 사생활 논란이 터졌기 때문인데요. 아직 진실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그가 논란에 휩싸이면서 일정에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앞서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대세 K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는 제목의 글이 게시돼 파문이 일었습니다. 폭로자는 자신이 지난해 초부터 K와 만나던 전 여자 친구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K와의 사이에 아이가 생겼지만 그가 낙태를 종용했으며, 혼인을 빙자한 후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후 김선호가 K로 지목되면서 파장은 일파만파로 번졌습니다.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와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로 많은 인기를 얻은 그는 그야말로 ‘대세 배우’이기 때문이죠. 

드라마와 각종 광고, 예능 프로그램 등에서 활발하게 활약하던 그가 추문에 휩싸이자, 가장 먼저 광고계가 ‘손절’에 나섰습니다. 김선호가 광고 모델로 있는 피자 브랜드, 화장품 브랜드, 쇼핑몰 등은 빠르게 SNS 등에서 그의 흔적을 지우기 시작했습니다. 이어 20일로 예정된 <갯마을 차차차> 배우들의 종영 인터뷰 역시 차례대로 취소되었습니다. 이유는 ‘내부 사정’ 때문. 

이런 가운데 김선호의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 측은 논란이 불거지고 하루가 지난 후 입장을 밝혔습니다. “빠르게 입장을 전해드리지 못한 점 죄송하다”며 “당사는 현재 익명으로 올라온 글의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아직 김선호를 비난하기는 이릅니다. 최초로 올라온 글의 진실 여부도 밝혀지지 않았을뿐더러 소속사 측의 정식 해명도 나오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진실이 무엇인지 곧 밝혀지기를 많은 이가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