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기획 부동산 사기 피해 의혹

daily issue

태연, 기획 부동산 사기 피해 의혹

2021-10-28T16:05:05+00:00 2021.10.28|

그룹 소녀시대 멤버 태연이 기획 부동산 투자 사기 피해를 입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피해 규모만 11억원가량 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어떻게 된 일일까요?

28일 2,500억원대 기획 부동산 사기 사건에 대한 보도가 나왔습니다. 그 사건의 피해자 중 태연이 포함되어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죠. 

보도에 따르면, 2019년 태연의 아버지는 대형 기획 부동산 그룹으로부터 경기도 하남시 땅을 11억원에 태연 명의로 사들였습니다. 이 업체는 4억원에 매입한 뒤 불과 석 달 만에 태연 측에 11억원을 받고 팔아넘겼다고 합니다.

문제는 해당 구역의 땅은 군사시설이나 공공시설이 아니면 용도를 바꿀 수 없도록 지정된 임야로, 산림법상 ‘보전 산지’로 묶여 사실상 개발이 불가능한 구역이라는 겁니다.

기획 부동산 그룹은 땅을 잘게 쪼갠 뒤 미공개 개발 정보가 있는 것처럼 속여 3,000여 명에게 팔아넘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유명 개그맨을 영업 사원으로 내세워 부유층 투자자를 끌어모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후 해당 내용이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이어지자 태연은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해명했습니다.

“어릴 때부터 가족과 떨어져 살았던지라, 앞으로 남은 삶은 제가 일하고 생활하는 위치와 좀 더 가까운 곳에 가족의 보금자리를 마련하는 게 저의 바람이었고 꿈이었습니다. (…) 목적이 의도와 다르게 비치고 있는 것 같아서 글 올립니다. 피해 상황에 대해서는 일방적으로 알게 된 상태라 일단 기다리는 중입니다.”

이에 대해 태연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아티스트 자산 관련 부분은 회사가 파악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