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동생’ 박유환 입건

daily issue

‘박유천 동생’ 박유환 입건

2021-11-03T16:57:52+00:00 2021.11.03|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의 동생이자 연기자로 활동하던 박유환이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이유는 대마초 흡연입니다.

3일 경기남부경찰청은 박유환을 대마초 흡연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박유환은 지난해 12월 태국 방콕의 한 음식점에서 일행 두 명과 함께 대마초를 한차례 피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박유환은 태국에서 열린 박유천의 콘서트에 특별 출연하기 위해 현지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일행과 함께 대마초를 피운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일행은 모두 혐의를 인정했고, 박유환은 소환 조사를 앞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유환은 지난 2011년 MBC 드라마 <반짝반짝 빛나는>으로 연기자로 데뷔했습니다. 이후 <천일의 약속>, <로맨스가 필요해 3>, <그녀는 예뻤다> 등의 작품에 출연하며 주목받았죠. 그는 2017년 개봉한 영화 <원라인>을 끝으로 지금은 BJ로 활동 중입니다. 

앞서 박유환의 형인 박유천 역시 2019년 마약 투약 혐의로 기소돼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는데요. 당시 박유환은 형이 마약 투약과 거짓 결백을 주장할 때도 적극 옹호했죠. 경찰 조사에서 박유환이 대마초 흡연 사실을 인정하고 처벌을 받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