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 감기, 질염

daily issue

여성의 감기, 질염

2021-11-18T18:17:49+00:00 2021.11.18|

여성의 감기와도 같다는 질염. 그만큼 흔한 질환이지만, 방치하면 증상이 악화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여성의 70%는 살면서 평생 한 번 이상 겪는다는 질염,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요?

질염은 질에 염증이 생기면서 분비물이나 가려움증, 통증을 유발하는 것을 의미하는데요, 질의 박테리아 양에 변화가 있거나 감염될 때 염증 반응이 일어납니다. 

증상은 일반적이지만, 여성이라면 누구나 스스로 눈치챌 수 있을 정도로 나타납니다. 분비물이 갑자기 많아지거나 악취가 나기도 하고요. 질 주변이 가렵거나 따가울 수 있습니다. 또 성관계를 가질 때 통증을 느낄 수도 있습니다. 

어떤 균에 감염되었느냐에 따라 증상도 다른데요, 박테리아성 질염은 회색 또는 흰색을 띠는 분비물이 나오고 생선 냄새가 납니다. 진균 감염의 경우는 끈적한 흰색 분비물이 나오고 많이 가렵죠. 트리코모나스는 녹색이나 노란빛을 띠는 분비물이 나옵니다. 

질염은 원인균에 따라 항생제나 항생 경구약, 항균 크림 등으로 치료하는데요. 한 번 걸리면 또다시 감염될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에 평소에도 관리를 잘해야 합니다. 

질염을 예방하기 위해 질 세정제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과도하게 사용하면 오히려 질내 pH 균형이 깨져 세균에 취약해집니다. 오히려 질 내 유익균을 늘리는 유산균을 먹는 게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또 샤워 후 생식기 주변을 깨끗하게 닦아내고 잘 말리는 것이 중요하고요. 향이 있는 탐폰이나 생리대는 웬만하면 피하는 게 좋습니다. 꽉 조이는 옷도 오래 입으면 좋지 않으니 되도록 Y존에 자유를 주는 옷을 입는 게 좋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