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옹 꼬띠아르가 선보인 샤넬 ‘1932’ 컬렉션

Fashion

마리옹 꼬띠아르가 선보인 샤넬 ‘1932’ 컬렉션

2022-07-08T14:03:13+00:00 2022.07.07|

배우 마리옹 꼬띠아르가 샤넬 ‘비쥬 드 아망’ 컬렉션의 90주년을 기념한 ‘1932’ 하이 주얼리 컬렉션 출시 만찬에 참석했다.

샤넬 앰배서더 마리옹 꼬띠아르가 2022/23 크루즈 컬렉션의 블랙 이리데슨트 저지 드레스에, ‘1932’ 하이 주얼리 컬렉션의 ‘솔레이 19 웃트(Soleil 19 Août)’ 와 ‘꼬메뜨 앙피니(Comète Infinie)’ 링을 매치했다. 두 제품 모두 화이트 골드와 옐로우 골드에 화이트 다이아몬드와 옐로우 다이아몬드를 세팅했다.

화이트 골드와 옐로우 골드에 화이트 다이아몬드와 옐로우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솔레이 19 웃트» 네크리스는 22.10캐럿에 달하는 놀라운 쿠션 컷 팬시 비비드 옐로우 다이아몬드가 특징. 네크리스는 분리하면 링으로 변신한다.

마리옹 꼬띠아르는 «1932» 하이 주얼리 컬렉션에 대해 “샤넬 «1932» 하이 주얼리 컬렉션은 내게 예술과 감성을 불러일으킨다. 샤넬은 말 그대로 별에 도달했다! 한 컬렉션에 여러 제품이 있으면, 아무래도 더 마음에 드는 게 생기기 마련인데, 모든 작품이 숨 막힐 정도로 아름답다. 이번 컬렉션은 마치 예술처럼 스며든다.” 고 전하며, “보석을 걸치면 언제나 에너지가 넘치는 울림이 느껴지는데, 오늘 밤 내가 고른 «솔레이 19 웃트» 네크리스(가브리엘 샤넬의 탄생석)와 «꼬메뜨 앙피니» 링은 나를 감동시켰다.” 고 덧붙였다.

옐로우 다이아몬드를 올린 태양 모티프는 네크리스, 링, 또는 브로치로 착용 가능하다. 모티프를 네크리스에서 분리해서 세 줄의 다이아몬드 네크리스만 따로 착용할 수 있다. 모티프를 링에서 분리해 파베 셋팅한 태양 모티프의 링만 따로 착용할 수 있다.

#CHANELOFFICIAL #CHANEL #CHANEL1932 #CHANELHighJewelry #샤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