롱 패딩은 안녕! 짧을수록 멋스러운, 겨울 아우터

Fashion

롱 패딩은 안녕! 짧을수록 멋스러운, 겨울 아우터

2022-11-02T17:23:19+00:00 2022.10.31|

지난겨울, 김밥 같은 검은색 롱 패딩에 모두가 질려버린 듯 한바탕 숏 패딩 열풍이 불었는데요. 그냥 지나가는 유행이 아니었나 봅니다. 짤막하고 스타일리시한 다운 재킷이 2022 F/W 컬렉션까지 뒤덮은 것을 보면요. 본격적으로 ‘굳히기’ 작전에 들어간 듯한 이 트렌드, 올해는 어떻게 입을지 예습해보도록 합시다.

Splash News

Splash News

지난 시즌은 ‘눕시’를 시작으로 크롭트에 가까운 숏 패딩이 인기였습니다. 짧은 길이에 맞춰 대부분이 이를 캐주얼하고 스포티하게 소화하곤 했죠. 반면 이번 시즌은 좀 더 성숙하고 어른스러워졌습니다. 길이는 짧지만 드레시하고 페미닌한 무드를 자아낸 룩들이 여기저기서 존재감을 드러냈거든요. 덕분에 실루엣은 더욱 늘씬해졌죠.

클래식한 겨울 재킷을 색다르게 재해석한 베르사체. 오피스 룩에 포인트 삼기 좋은 아우터가 가득했습니다. 번쩍이는 광택감으로 레트로 무드를 살린 숏 패딩이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군요. 하단에는 코르셋 스타일의 디테일까지 더해 아우터가 낼 수 있는 최대한의 멋을 모두 머금었습니다.

Versace F/W 2022 RTW

카키와 오렌지로 클래식한 컬러 조합을 선보인 보머 재킷도 마찬가지! 포멀한 톱과 팬츠에 걸쳐 더욱 맛깔나는 믹스 매치를 완성했습니다.

Versace F/W 2022 RTW

여전히 크고 따뜻한 롱 패딩의 품이 그립다면 프라다가 그 허한 마음을 달래줄 겁니다. 엉덩이까지 감싸는, 넉넉한 길이의 오버사이즈 보머 재킷으로요. 여기에 허리 라인을 강조한 메시한 벨트, 깃털 장식, 메탈릭한 디테일 등을 통해 프라다만의 우아함도 잃지 않았습니다. 덕분에 드레시한 룩에도, 캐주얼한 매치에도 위화감 없이 잘 어울리죠.

하지만 안전한 선택지는 늘 보험처럼 마련해두어야겠죠. 겨울 옷장의 필수 아이템, 블랙 패딩입니다. 오프화이트와 돌체앤가바나는 패딩 특유의 ‘통통함’을 그대로 살린 퀼팅 패딩을 선보였는데요. 청키한 느낌의 오프화이트는 데일리로 활용하기 가장 무난한 실루엣이군요.

Off-White F/W 2022 RTW

돌체앤가바나는 미니 드레스를 입은 듯 세련된 실루엣을 선보이며 검은색 패딩으로도 페미닌한 무드를 연출할 수 있다는 것을 보란 듯이 증명했습니다.

Dolce and Gabbana F/W 2022 RTW

짧지만 보온성이 뛰어난 숏 재킷. 스타일리시한 겨울을 위해 미리미리 만반의 준비를 해둡시다. 작년에도, 재작년에도 제2의 피부처럼 입었던 롱 패딩을 또 꺼내 입기 전에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