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퍼 레벨 업! ‘청키 솔 로퍼’를 사랑하는 셀럽 2인은?

Fashion

로퍼 레벨 업! ‘청키 솔 로퍼’를 사랑하는 셀럽 2인은?

2022-11-04T17:59:45+00:00 2022.11.03|

로퍼는 그 존재만으로도 에센셜 아이템이죠. 아이코닉한 생김새에 어떤 옷에도 어울리니까요. 이번 시즌에는 좀 더 통통 튀는 매력을 가진 ‘청키 솔 로퍼’가 떠오르고 있습니다.

말 그대로 로퍼의 고무 밑창을 두껍게 만들어 ‘청키한’ 로퍼죠. 귀여운 이미지가 요즘 트렌드에 어울리면서, 바닥 부분이 두꺼워 겨울에도 따뜻하게 신을 수 있는 신발입니다. 이런 청키 솔 로퍼를 사랑하는 팬 두 명이 있습니다. 요즘 가장 옷을 잘 입는 셀럽이기도 하죠. 바로 헤일리 비버와 벨라 하디드입니다.

헤일리 비버

@haileybieber

@haileybieber

헤일리 비버는 정말 청키 솔 로퍼를 자주 신는데요. 사계절 언제나 이 로퍼와 함께하죠. 거기다 데님, 미니스커트, 트라우저까지 어떤 종류의 하의든 가리지 않고 매치할 정도입니다. 그런 헤일리 비버의 스타일링에 최근 공통된 특징이 하나 보입니다. 바로 ‘가죽’을 활용한다는 거죠. 사진에서 볼 수 있듯이 가죽 재킷부터 코트까지 다양한 기장의 레더 아우터에 로퍼를 매치하고 있습니다. 청키 솔 로퍼도 가죽이기 때문에 같은 소재 아우터를 활용하는 것이죠. 거기다 터프한 무드까지 더할 수 있고요. 룩의 통일감을 위해서는 헤일리처럼 로퍼와 같은 컬러의 아우터를 선택하는 것이 좋겠죠?

Splash News

또 헤일리의 스타일링에서 눈에 띄는 건 흰 양말입니다. ‘로퍼에 흰 양말’이라는 공식은 청키 솔 로퍼에도 적용되죠. 두꺼운 솔에 양말을 더하니 귀여운 매력이 배가 됩니다. 헤일리처럼 화이트와 블랙 위주로 스타일링한다면 귀여우면서도 시크한, 두 가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거예요!

벨라 하디드

Splash News

지난 2년간 가장 화려한 스타일링을 보여주는 벨라 하디드 역시 다양한 청키 솔 로퍼 스타일링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로퍼의 컬러, 소재 또한 스펙트럼이 다양하죠. 브라운 컬러의 뱀피 가죽 로퍼라니, 정말 벨라 하디드다운 신발인데요. 여기에 브라운 톤과 골드 컬러를 적절히 활용해 부담스럽지 않은 스타일링을 완성했습니다. 과하게 시크하지 않으면서 자연스러움이 묻어나죠. 조금 튀는 신발을 신을 때를 위해 이 착장은 꼭 기억해둡시다.

Splash News

Splash News

Splash News

평범한 청키 솔 로퍼를 신을 때도 벨라의 스타일링은 빛이 납니다. 역시 짧은 스커트를 입을 땐 흰 양말을 매치했는데요. 헤일리처럼 블랙과 화이트로 통일감을 주기도 했죠. 벨라의 룩을 쭉 보노라면 한 가지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굽이 좀 더 두꺼운 청키 솔 로퍼도 결국 로퍼라는 것! 이 신발을 신을 때도 평소처럼 옷을 입으면 됩니다. 청키 솔 로퍼만 있다면 전보다 귀여운 나를 만날 수 있을 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