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근하고 우아한 매력의 겨울 필수템, 머플러

Fashion

포근하고 우아한 매력의 겨울 필수템, 머플러

2022-12-16T17:21:40+00:00 2022.12.15|

매서운 한파가 몰아치면서 어느 때보다 한껏 움츠리게 된다. 이럴 때일수록 겨울철아이템 머플러를 적극 활용해보자. 목을 따뜻하게 하는 것만으로도 체온 유지에 큰 도움이 될 뿐 아니라 소재에 따라 다양한 분위기도 연출할 수 있다. 잘 고른 머플러 하나, 열 액세서리 부럽지 않다.

Loewe

Totême

겨울에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두툼한 텍스처의 머플러다. 그중 겨울 머플러 소재로 많이 쓰이는 울과 모헤어에 아이보리, 크림, 그레이, 브라운 컬러의 머플러를 선택하면 포근하면서 분위기 있는 연출이 가능하다. 모헤어와 울 혼방의 로에베 머플러는 보온성과 포인트 두 가지를 모두 챙긴 일석이조 아이템이다. 특히 블랙과 카멜색으로 새겨진 로고 포인트가 우아한 무드를 자아내며, 밑단 프린지 디테일로 연말 파티 룩에도 잘 어울린다. 토템의 다크 그레이 울 소재 머플러 또한 어떤 코트나 패딩과도 잘 매치되며, 브랜드 특유의 모노그램 패턴을 사용해 스타일링에 고급스러움을 더한다.

Jacquemus

Jil Sander

이번 시즌에도 머플러는 다양한 패턴과 디자인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매일 착용하는 아우터를 좀 더 특별하고 스타일리시하게 연출하고 싶다면 자크무스의 레샤르프 플뢰르 머플러가 해답이다. 경쾌한 컬러 조합으로 앞뒤가 다른 것이 특징이며, 살짝 드러나는 플라워 포인트로 위트를 더한다. 또 무난한 듯 무난하지 않은 원 컬러 머플러는 그 하나만으로 같은 룩인데 다른 느낌을 준다. 질 샌더 머플러는 모헤어와 울 소재를 사용해 고급스러운 것은 물론, 강렬한 머스터드 컬러로 베이식한 스타일링에 화려한 무드를 더한다. 

Lemaire

Acne Studios

Marni

머플러의 정석은 체크라는 말은 올겨울에도 유효하다. 클래식하고 트렌디한 연출에 제격인 르메르의 플러피 머플러는 알파카 울 플란넬에 일렉트릭 블루 체크를 직조해 포근한 느낌을 선사한다. 매 시즌 다채로운 컬러, 패턴의 머플러를 선보이는 아크네 스튜디오 역시 라일락과 버건디 컬러 조합의 하운즈투스 체크 머플러로 룩의 완성도를 높여준다. 핑크, 옐로 조합의 지그재그 무늬가 조화를 이룬 마르니의 알파카 울 머플러도 그 자체로 포인트가 되니 툭 하고 무심하게 두르기만 하면 된다. 

추운 겨울 날씨에 모피 못지않은 따뜻함을 선사하는 머플러. 기온에 따라 간편하게 착용할 수 있고 목에 두르면 목도리, 어깨에 두르면 숄, 매는 방법에 따라 또 다른 분위기를 연출한다. 코트나 패딩에 몇 겹을 껴입어도 추운 겨울, 머플러가 그 진가를 발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