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녀의 숨비소리 물살에 떠간다. 파도에 지친 몸둥아리 눈물로 말리며… 밤이면 마른 가슴 달빛에 적시누나. —해녀 아리랑 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