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래언덕을 워킹하는 펭귄 떼, 설산을 유영하는 열대어… 상상 속에선 뭐든 가능하다. 몽클레르 감므 루즈와 함께 떠난 4차원 신세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