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러브리티 스타일

2024 멧 갈라를 푸른빛으로 우아하게 물들인 제니

2024.05.07

by 이소미

    2024 멧 갈라를 푸른빛으로 우아하게 물들인 제니

    제니가 2024 멧 갈라의 밤을 푸른빛으로 물들였습니다. 파란 장미처럼요!

    Getty Images
    Getty Images

    지난해 샤넬의 빈티지 드레스와 함께 화려하게 멧 갈라 데뷔를 한 제니! 올해는 한층 우아해진 모습으로 등장했습니다. 제니가 2024 멧 갈라 드레스 코드 ‘시간의 정원’을 위해 선택한 하우스는 바로 알라이아인데요. 13m에 달하는 메리노 원단으로 200시간에 걸쳐 완성한 커스텀 드레스였죠.

    하우스의 2024 F/W 컬렉션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이번 드레스에 화려한 장식은 없었습니다. 원단을 그대로 두른 것처럼 자연스러운 드레이프, 허리를 과감하게 드러내는 비대칭 셰이프, 어깨부터 망토처럼 길게 늘어진 트레인까지, 실루엣 그 자체로 아름다웠죠. 푸른빛 물결이 제니를 휘감고 있는 듯했습니다. 제니 하면 빼놓을 수 없는 파란 장미를 연상시키기도 했죠. 펌프스까지 같은 컬러로 맞추는 센스도 잊지 않았고요.

    Getty Images

    화룡점정은 액세서리! 진주 장식이 달랑이는 얇은 벨리 체인과 이어링이 푸른 의상 위에서 더욱 빛났습니다. 여기에 더해진 여유로운 애티튜드와 우아한 자태는 모든 이들의 시선을 집중시켰고요. 더없이 완벽한 모습으로 두 번째 멧 갈라를 즐긴 제니! 그녀의 또 다른 아름다움이 지금 막 잠에서 깨어난 듯하군요.

    SNS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