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러브리티 스타일

올여름, 세 가지 화이트 룩으로 끝납니다

2024.06.05

by 황혜원

    올여름, 세 가지 화이트 룩으로 끝납니다

    엘사 호스크가 올여름 트렌드는 ‘보호 시크‘라고 선언했습니다.

    지난여름부터 인기를 얻은 보헤미안 스타일이 올해 들어 제철을 맞았습니다. <보그> 또한 올해의 원피스는 뽀얗고 꼼꼼하고 요염하고 로맨틱하다고 정의 내린 바 있죠. 속이 비치는 새하얀색의 보호 시크 아이템은 올여름을 산뜻하면서도 청량감 넘치는 기억으로 만들어줄 준비를 끝냈습니다. 다만 과하게 과감하거나 페미닌해 선뜻 손이 가지 않는다면 엘사 호스크의 룩을 참조해보세요. 1990년대 보헤미안 스타일과는 다릅니다. 그녀는 평소 추구하는 심플함에 보헤미안의 매력이 가미된 2024 버전의 ‘미니멀 보호 룩’을 선보였습니다.

    첫 번째 의상을 살펴볼까요? 엘사는 예쁜 자수로 장식한 상의와 나팔 스타일의 팬츠, 1960년대 재키 케네디 또는 브리짓 바르도 스타일의 헤드 스카프로 트렌드를 챙겼습니다. 여기에 코냑 컬러의 에르메스 버킨을 들어 화이트 룩에 방점을 찍었죠.

    @hoskelsa
    @hoskelsa
    @hoskelsa
    @hoskelsa
    @hoskelsa

    코티지코어에서 영감받은 드레스는 어떤가요? 목가적인 자수에 스퀘어 라인이 한여름에 잘 어울립니다.
    몸에 붙는 페미닌 라인이 부담스럽다면 자수 장식 롱 원피스로 변형해도 충분합니다. 여기에 그녀처럼 백과 네일의 컬러를 레드로 맞춰주면, 2024 트렌드를 완벽히 관통합니다.

    @hoskelsa
    @hoskelsa
    @hoskelsa
    @hoskelsa

    투피스 형태의 보헤미안 룩도 눈길을 끕니다. 스파게티 스트랩에 주름을 넣은 튜닉 톱과 맥시 스커트로 구성된 앙상블은 올여름 딱 입고 싶은 스타일로 보이죠! 이번에도 머리에 스카프를 매치해 거부할 수 없는 레트로 감성을 더한 것도 귀엽고요. 끈 나시가 부담스럽다면 요즘 유행인 블라우스 형태의 톱에 롱스커트를 매치해보세요! 엘사처럼 푸른 초원에 잘 어울리는 룩이 완성됩니다.

    @hoskelsa
    @hoskelsa
    @hoskelsa
    @hoskelsa
    @hoskelsa
    포토
    Instagram, Courtesy Photos

    SNS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