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양궁의 임시현 #2024 파리 올림픽 국가 대표

2024.07.01

by 류가영

    양궁의 임시현 #2024 파리 올림픽 국가 대표

    2024 파리 올림픽이 드디어 7월 26일 개막한다. 한국에서는 약 150명의 선수가 파리행 비행기에 탑승하는 가운데, 유난히 새롭고 낯선 얼굴로 시선을 잡아 끈 8개 종목 10명의 선수를 〈보그〉가 만나 미리 축하 인사를 건넸다.

    블랙 톱, 드레스는 페라가모(Ferragamo).

    1mm 차이로 승부가 결정되는 스포츠. 임시현 선수가 생각하는 양궁의 가장 큰 매력이다. 지난해 처음으로 국가 대표로 선발된 임시현은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3관왕을 달성하며 국가 대표 여자 양궁 팀의 에이스가 됐다. “양궁은 누군가와 싸워 이기는 종목이 아니잖아요. 물론 상대성은 존재하지만 준비한 대로 잘해내면 성취할 수 있다는 점이 마음에 들었어요. 지난해 처음으로 대표 팀 ‘1진’에 뽑히고 나서 제 이름이 박힌 유니폼을 받았는데 정말 행복했어요.” 그 후 태극 마크를 달고 출전한 수많은 경기 중에서는 당연히 항저우 아시안게임이 가장 강렬한 기억으로 남아 있다. 단체전에서 동료들과 함께 금메달을 획득하면서 팀워크를 절감했기 때문이다. 2024 파리 올림픽에 출전하는 한국 양궁 국가 대표 팀엔 ‘여자 양궁 단체전 10연패’라는 엄청난 목표가 놓여 있다. 이를 위해 임시현은 안정적인 자세 훈련에 주력하고 있다. 얼마 전 상하이에서 열린 2024 현대 월드컵에서 여자 개인전 금메달을 받았지만 화살을 완벽하게 통제하지 못했다는 생각에 자세를 더 정교하게 다듬는 중이다. “활시위를 당길 때 ‘이건 무조건 10이다’라는 예감이 들 때가 있어요. 아무도 가르쳐줄 수 없고 자기만의 감각으로 찾아야 하는 아주 사소한 지점이죠. 그 감각을 더 쉽게 찾으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화살에 대한 통제감이 이번 올림픽에서 발하길 기다린다. “처음으로 참가하는 올림픽인 만큼 부담감보다는 도전하는 마음으로 즐기면서 결과를 만들어가려고요.” 올림픽이 끝나면? “고요한 산책을 즐기며 올림픽을 치르면서 벌어진 모든 일을 차분히 돌이켜볼 거예요. 아주아주 큰 무대이고 준비 기간도 길었지만 실제 경기에 임하는 시간은 찰나에 불과하잖아요. 그 순간을 찬찬히 돌아보고 싶어요. 그런 미래를 만끽하려면 일단 멋진 결과를 만들어야죠!”

    피처 에디터
    류가영
    컨트리뷰팅 에디터
    박성미
    포토그래퍼
    유한솔
    스타일리스트
    연시우
    헤어
    이슬아
    메이크업
    이세라
    세트
    김경민

    SNS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