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태권도의 박태준 #2024 파리 올림픽 국가 대표

2024.07.01

by 류가영

    태권도의 박태준 #2024 파리 올림픽 국가 대표

    2024 파리 올림픽이 드디어 7월 26일 개막한다. 한국에서는 약 150명의 선수가 파리행 비행기에 탑승하는 가운데, 유난히 새롭고 낯선 얼굴로 시선을 잡아 끈 8개 종목 10명의 선수를 〈보그〉가 만나 미리 축하 인사를 건넸다.

    화이트 셔츠, 니트 톱, 그레이 트라우저, 타이, 삭스는 톰 브라운(Thom Browne), 블랙 모카신은 발리(Bally).

    2024 파리 올림픽의 태권도 종목 출전권이 걸린 국가 대표 선발전은 박태준 선수에게 한 편의 드라마였다. 세계 랭킹 3위, 항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인 장준 선수와의 경기에서 승리해 출전권을 따냈을 때 그는 믿을 수 없었다. 장준 선수와의 경기에서 난생처음 거둔 승리였기 때문이다. 그런 그가 생애 첫 올림픽을 앞두고 있다. 박태준은 여섯 살 때 친구를 따라 태권도장에 입성했다. 본격적인 선수 활동은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시작했으며 중학교 때는 청소년 국가 대표로 발탁됐다. “초등학교 때 첫 겨루기를 마치고 나서 관장님이 부모님을 설득하셨어요. 무엇보다 제가 태권도를 진심으로 즐기는 모습이 인상 깊으셨다고 해요.” 첫 경기에서 무난히 1승을 거두는 등 시작부터 모두의 기대를 받았다. 겨루기에서 타격을 입었을 때 두려움보다 먼저 발동하는 승부욕 역시 좋은 자질이었다. 박태준은 타이밍을 완벽하게 맞춘 기술로 상대의 허를 찌를 때 희열을 느낀다. 몸통 쪽으로 시선을 분산시켰다가 순간적으로 궤도를 틀어 얼굴로 꺾어 차는 일명 ‘브라질리언 킥’은 그가 가장 좋아하는 발 차기다. “태권도는 빈 곳을 노리고 때려야 득점하는 스포츠예요. 그래서 기술만큼 선수 간의 보이지 않는 심리전도 아주 중요하죠. 멘탈에서 밀리면 곧바로 경기 흐름을 빼앗겨요. 마지막까지 제 패턴과 흐름을 유지하는 침착함, 상대와의 기 싸움에서 밀리지 않는 대범함이 필요한 종목입니다.” 박태준은 어릴 때부터 이대훈 전 국가 대표를 동경해왔다. “12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국가 대표로 활약하면서 실력은 물론 자기 관리까지 완벽하게 해낸 점을 닮고 싶어요.” 지금 박태준의 목표는 오직 하나다. “메달을 따고 시상대에 올라 태권도 종주국의 자존심을 지켰다는 평가를 받고 싶어요.”

    피처 에디터
    류가영
    컨트리뷰팅 에디터
    박성미
    포토그래퍼
    유한솔
    스타일리스트
    연시우
    헤어
    이슬아
    메이크업
    이세라
    세트
    김경민

    SNS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