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력을 자극하는 숄더 스타일링

옷이 흘러내려 말갛게 드러난 어깨.
상상력을 자극하는 이 심미적인 스타일링은 봄옷을 입는 하나의 방식이다.

<마녀사냥>에 등장한 한고은을 보면서 ‘저게 언제적 패션이던가’라고 혀를 끌끌 찬 것을 후회한다. 스웨터의 가로로 넓게 파인 네크라인이 비스듬히 기울어져 뽀얀 한쪽 어깨가 완전히 드러나 있는데도 모르는 척 새침한 표정을 하고 있던 그녀를 보며 눈살 찌푸렸던 걸 자책한다. 넘실대는 질투의 파도에 이리저리 휩쓸렸던 그 여인들에게 고하나니, 지금은 그들에 악성댓글을 다는 대신 그녀처럼 과감히 스웨터의 네크라인을 찢어 어깨를 드러내야 할 때라는 것!

은근슬쩍 한쪽 어깨를 드러내는 건 90년대 청춘 로맨스물에서 청순가련형 여주인공들이나 써먹던 스타일링이었다(그리고 그들을 닮고 싶어했던 발랑 까진 10대 소녀들 또한). 이후로 한동안 ‘청승 패션’ 취급을 받았지만, 올봄 디자이너들은 속살을 드러내는 이 은근하고 여우 같은 방식을 다시 현시대로 끌어올렸다. 그리고 일제히 한쪽 어깨를 드러낸 런웨이 모델들을 바라보며 우리는 각기 다른 삶을 영위하는 현실 속 여자들에 대한 나름의 이야기를 구성하게 됐다. 생로랑의 체리 프린트 드레스를 입은 오프닝 모델. 그녀는 밤새 친구들과 춤추고 술 마시는 데 열중한 나머지 어깨 끈이 흘러내리는 것도 알아채지 못한 LA 클러버다. 영원히 20대에 머물 것만 같은 젖은 머리칼의 자크무스 여인. 청소년과 성인의 중간쯤에 위치한 이 아리송한 여인들은 막 바다 수영을 마치고 나와 젖은 수영복 위에 커다란 튜닉 톱을 걸친 싱그러운 모습이다. 리차드 채의 태평스러운 다운타운 걸. 기모노 로브를 느슨하게 걸치고서 소호를 거닐며 봄 햇살을 만끽하고 있다. 장 폴 고티에의 팜므 파탈? 파티로 향하기 직전 턱시도 재킷을 어떻게 입을까 고민하다 한쪽 어깨에만 툭 얹고서 스스로의 모습에 만족해하며 문을 나설 참이다.

제 위치에서 조금 벗어난 옷자락과 그 아래 노출된 신체 부위가 어째서 무뎌진 감성을 자극하고 상상의 나래를 펼치게 만드는 걸까? 그건 노골적으로 벗어젖히는 것과 달리 우연의 찰나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당신은 무심코 생각하게 될 것이다. 왜 그녀의 옷자락이 흘러내렸을까? 왜 그녀는 알아차리지 못하고 있는 걸까? 추측과 상상은 캐릭터 분석을 넘어 꽤 드라마틱한 한 편의 이야기로까지 발전될 수 있다. 동시에 그것은 옷을 벗는 에로틱한 제스처(엉덩이를 겨우 가리는 마이크로 미니스커트 아래로 다리를 드러내거나 네크라인이 깊이 파여 데콜테가 훤히 보이는 것과는 차원이 다르다)로 자동 연결된다. 이 야릇한 스타일링의 귀환은 이미 2013년 가을 시즌 프라다 여사에 의해 꽤 충격적인 방식으로 시연된 바 있다(거칠게 끌어내려진 피나포어 드레스의 한쪽 어깨끈을 기억하는지!).

그렇다고 이것이 히치콕 여인들을 염두에 둔 충격 요법으로만 유효한 것은 물론 아니다. 봄바람이 살랑이는 이맘때엔 넉넉한 오버사이즈 실루엣과 실크처럼 미끄러지기 쉬운 원단의 티셔츠, 버튼 업 셔츠, 드레스, 재킷이면 충분히 시도할 수 있다. 한고은처럼 한 치수 큰 니트나 스웨터를 자연스럽게 늘어지도록 입거나(그녀처럼 일부러 네크라인을 찢는 것도 한 방법), 셔츠와 재킷 앞섶을 반쯤 열어 뒤로 젖혀서 입으면 한쪽이 자연스럽게 떨어진다. 본인 치수보다 크게 입는 게 중요하지만 옷이 아예 벗겨져서 흐트러져 보이지 않도록 허리에 벨트를 하는 것도 팁. 무엇보다 중요한 건 평정심을 잃지 않는 태도다. 버건디 컬러의 티어드 재킷 한쪽 어깨가 처지거나 광택 나는 오버사이즈 셔츠가 아슬아슬하게 걸쳐 있어도 흘러내릴까 노심초사하거나 계속해서 끌어올리지 않는 하이더 아커만과 요지 야마모토의 여인들처럼!

종편 채널의 노골적이기로 유명한 연애 상담 프로그램으로 돌아가서, 한고은이 길고 가는 목을 반대쪽으로 천천히 기울이자 뽀얀 어깨가 더 훤히 드러났다. 그녀 주위 네 명의 남자(닳아빠지고 능글맞기로 유명한!)들 중 누군가는 흐뭇한 눈길을 보냈고, 누군가는 헛기침을 하며 황급히 눈길을 피했으며, 누군가는 관심 없다는 듯 태연하게 있었지만 결국엔 그들 모두 가슴을 두근거리게 만드는 치명적인 매력을 인정했다. ‘무의식적으로 한쪽 어깨를 드러내는’ 의식적인 스타일링은 지나친 노출 없이 어필할 수 있다는 것이 그 미학이다. 의도치 않게 어깨가 드러나더라도 굳이 덮으려 하지 말라. 이건 보여지기 위한 스타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