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멘키스가 품평한 2016 F/W 파리 패션위크 – 베트멍: 혁명을 위한 옷

뎀나 바잘리아는 급진적인 패션 공동체인 베트멍이 쇼를 연 파리 장로교회의 백스테이지에서 서 있었다.

스크린샷 2016-03-14 오후 7.27.41

그가 입은 검은 티셔츠에는 “May the bridges I burn light the way(내가 불지른 다리가 길을 밝히리라)”라는 문장이 붉은 색으로 쓰여있었다. 런웨이로 사용된 긴 교회 의자에 쓰여진 메시지보다 더 시적이었다. 시무룩한 얼굴을 한 모델이자 친구의 파란색 톱에는 “Are we having fun yet(아직도 우리는 즐기고 있는가)?”라고 쓰여 있었고 그의 레인코트가 벨트 고리에 걸려있었다.

스크린샷 2016-03-14 오후 7.27.56

다른 티셔츠들에는 성난 말들이 욕설로 쓰여져 있었다. 관객들을 향해 빠르게 다가서는 모델들이 걷는 방식 또한 엄청나게 화가 나 보였다.

대부분의 옷들은 오버사이즈였고, 셔츠의 한쪽은 끌어올려졌거나 재킷이 안보이는 옷걸이에 걸려있었다. (나는 이전에 뎀나가 함께 일하기도 했던 마르지엘라의 쇼에서 이를 본 적이 있다고 확신한다.)

스크린샷 2016-03-14 오후 7.28.26

그러나 우리는 한동안 “안티 패션”을 보지 못하고 있다. 그런지 룩이 도시의 길거리로 그 지저분한 발을 들여놓고 풍요로운 80년대에 “반대”를 외치게 됐기 때문이 아니었다. 이 모든 건 뎀나가 겨우 14살이었던 이십 여년 전에 벌어진 일들이었다. 뎀나는 다가오는 일요일에 발렌시아가 컬렉션을 통해 매우 성숙한 아이템들을 선보일 예정이기도 했다.

스크린샷 2016-03-14 오후 7.28.47

백스테이지에서 우리는 두 가지 이벤트 모두에 대해 이야기했다.

교회를 택한 이유는, 그 당시는 어두운 시절이었고 팀 내에서 여러 감정들이 오갔기 때문이었어요. 우리는 모두 어두운 상태였어요. 교회는 이에 맞는 완벽한 환경이었죠.”

뎀나가 말했다. 그러나 6개월 전보다 덜 오버사이즈로 보이면서 좀더 성이 나고 공격적으로 느껴지는 옷들은 어떠한가. 그 중 일부는, 차마 여기에 옮길 수 없기까지 한 슬로건들은 모두 소셜 미디어에서 찾았다. 옷들의 애티튜드는 최근의 옷 입는 방식이라 할 수 있는 젠더 뉴트럴이었다. 그러나 나는 좀더 심플했던 여성복들이 그리웠다. 이제는 꽃무늬 앞치마 천으로 된 눈부신 드레스 일부에서만 이를 찾아볼 수 있었다. 우리는 많이 변하고 있어요. 비율을 좀더 조정하고 있죠. 그러나 연속성이 있어요. 여러가지를 이전과 같이 지키고 있죠.” 뎀나가 말했다.

스크린샷 2016-03-14 오후 7.29.01

나는 안티 패션을 패션의 일종이라 생각한다. 그리고 커다란 보디스 상의가 무게감을 주면서도 수선화 부케가 재치 있었던 아주 짧은 드레스가 첫 의상으로 등장했을 때처럼, 좀더 정서적인 순간이 느껴지지 않아 놀랐을 뿐이다.

슈퍼 리치와 나머지들로 양분 된 이 불공평한 세상에서 직장이 없는 20대들이 재킷 위로 두른 넥타이를 벗어 던지고 스스로를 보호하고 호전적으로 전진하기 위해 붉은 색 후디를 주워 입어야 할 거란 점은 놀랍지 않다.

스크린샷 2016-03-14 오후 7.29.19

패션은 역사가 변동하기에 앞서 나타나는 전조현상이라 할 수 있다. 혁명이여 오라. 적어도 우리는 무엇을 입어야 할지는 알고 있을 테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