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을 위한 베스트 향수 4

1 조 말론 런던 ‘블랙 시더우드 앤 주니퍼’ 도심에 소리 없이 내린 밤비를 표현한 런던 레인 컬렉션이 수많은 러브콜에 화답하며 재출시됐다. 모스 노트의 촉촉함으로 비가 그친 후의 습기까지 섬세하게 표현했다. 2 바이레도 ‘슈퍼 시더 오 드 퍼퓸’ 이른 아침 살랑 불어오는 청량한 바람. 삼나무의 온화한 향기를 품어 연필을 깎을 때 맡은 듯한 담담한 매력이 있다.  3 ck ‘원 썸머’ 정오의 햇빛, 하지만 바로 그 태양이 만든 그늘에 앉아 시원함을 취하는 짜릿함. 정글을 닮은 이국적 패키지가 소장 욕구를 자극한다.  4 로라 메르시에 ‘티 민트 시트롱 오 프레쉬 오 구어망드’ 모로칸들의 티타임에서 영감을 받았다. ‘늦은 오후에 누리는 호사’ 같은 향으로 우디, 스파이시 그리고 스킨 머스크를 블렌딩해 상쾌한 느낌.

담담한 아침, 열정적 정오, 휴식의 오후를 거쳐 육감적인 밤으로. 향을 따라가면 여름이 그려진다.
1 조 말론 런던 ‘블랙 시더우드 앤 주니퍼’ 도심에 소리 없이 내린 밤비를 표현한 런던 레인 컬렉션이 수많은 러브콜에 화답하며 재출시됐다. 모스 노트의 촉촉함으로 비가 그친 후의 습기까지 섬세하게 표현했다.
2 바이레도 ‘슈퍼 시더 오 드 퍼퓸’ 이른 아침 살랑 불어오는 청량한 바람. 삼나무의 온화한 향기를 품어 연필을 깎을 때 맡은 듯한 담담한 매력이 있다.
3 ck ‘원 썸머’ 정오의 햇빛, 하지만 바로 그 태양이 만든 그늘에 앉아 시원함을 취하는 짜릿함. 정글을 닮은 이국적 패키지가 소장 욕구를 자극한다.
4 로라 메르시에 ‘티 민트 시트롱 오 프레쉬 오 구어망드’ 모로칸들의 티타임에서 영감을 받았다. ‘늦은 오후에 누리는 호사’ 같은 향으로 우디, 스파이시 그리고 스킨 머스크를 블렌딩해 상쾌한 느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