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Calender

지금부터 내년 봄까지 캘린더를 꽉 채울 문화 이벤트들.

9월 21~24일 국립극장이 레퍼토리시즌 개막작 을 해오름극장 무대에 올린다. ‘춘상’은 봄에 일어나는 다양한 상념이라는 의미로, 스무 살 청춘이 겪을 법한 감정을 1막 8장으로 구성한다. 한국무용의 대가 배정혜와 독보적 아트 디렉터 정구호가 만났으며, 아이유, 정기고, 넬 등의 대중음악을 무용음악으로 편곡했다. 회전하는 2층 무대의 감각적 미장센 속에 젊은 호흡의 춤사위가 매력적이다.

9월 21~24일 국립극장이 레퍼토리시즌 개막작 <춘상>을 해오름극장 무대에 올린다. ‘춘상’은 봄에 일어나는 다양한 상념이라는 의미로, 스무 살 청춘이 겪을 법한 감정을 1막 8장으로 구성한다. 한국무용의 대가 배정혜와 독보적 아트 디렉터 정구호가 만났으며, 아이유, 정기고, 넬 등의 대중음악을 무용음악으로 편곡했다. 회전하는 2층 무대의 감각적 미장센 속에 젊은 호흡의 춤사위가 매력적이다.

9월 25일~ 의 새로운 시리즈 가 넷플릭스에서 매주 월요일 공개된다. 1966년 TV 시리즈가 나온 이래 수많은 후속작을 이끌어내며 문화가 되어버린 작품이다. 이번 시리즈는 커크 선장과 스팍의 시대로부터 10년 전, 먼 우주의 변방에서 새로운 모험을 시작한다.

9월 25일~ |  <스타 트렉>의 새로운 시리즈 <스타 트렉 : 디스커버리>가 넷플릭스에서 매주 월요일 공개된다. 1966년 TV 시리즈가 나온 이래 수많은 후속작을 이끌어내며 문화가 되어버린 작품이다. 이번 시리즈는 커크 선장과 스팍의 시대로부터 10년 전, 먼 우주의 변방에서 새로운 모험을 시작한다.

9월 28일~10월 1일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 주요 상영작을 다시 만날 수 있는 ‘2017 Falling in JEONJU’ 행사를 전주영화제작소와 남부시장 일대에서 개최한다.   등의 화제작과 국내 미개봉작인  등을 만날 수 있으며, 을 비롯한 파리 관련 영화를 묶은 ‘파리의 영화가 열리면’ 섹션도 마련된다.

9월 28일~10월 1일 |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 주요 상영작을 다시 만날 수 있는 ‘2017 Falling in JEONJU’ 행사를 전주영화제작소와 남부시장 일대에서 개최한다. <노무현입니다> <미스 프레지던트> <국정교과서> 등의 화제작과 국내 미개봉작인 <더 애플 오브 마이 아이> <콜럼버스> 등을 만날 수 있으며, <파리의 밤이 열리면>을 비롯한 파리 관련 영화를 묶은 ‘파리의 영화가 열리면’ 섹션도 마련된다.

10월 12~21일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의 계절이다. 300여 편의 초청작을 두고 행복한 고민을 할 듯. 이번에 내한하는 대런 아르노프스키가 연출한 제니퍼 로렌스 주연의 , 핀란드 감독 아키 카우리스마키의  등 믿고 보는 거장의 작품을 비롯해 어느 작품이든 예매를 서둘러야 한다. 올해는 올리버 스톤 감독이 아시아 영화 경쟁부문인 뉴커런츠의 심사위원장으로 위촉됐다. 아시아필름마켓은 10월 14일부터 17일까지 열린다.

10월 12~21일 |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의 계절이다. 300여 편의 초청작을 두고 행복한 고민을 할 듯. 이번에 내한하는 대런 아르노프스키가 연출한 제니퍼 로렌스 주연의 <마더!>, 핀란드 감독 아키 카우리스마키의 <희망의 건너편> 등 믿고 보는 거장의 작품을 비롯해 어느 작품이든 예매를 서둘러야 한다. 올해는 올리버 스톤 감독이 아시아 영화 경쟁부문인 뉴커런츠의 심사위원장으로 위촉됐다. 아시아필름마켓은 10월 14일부터 17일까지 열린다.

10월 20~24일 제19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 페스티벌이 열린다. 총 69개국에서 1,530편 중 111편이 본선에 올랐다. 단편 부문에는 칸영화제에서 심사위원상을 수상한 뱅상 파로노 감독의 신작 과 줄리 케티의 이 세계 최초로 공개된다. 프랑스의 아카데미로 불리는 세자르상 수상자 셀린 드보의 신작 , 올해 아카데미 노미네이션 작품인 로버트 밸리의  등도 만날 수 있다.

10월 20~24일 제19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 페스티벌이 열린다. 총 69개국에서 1,530편 중 111편이 본선에 올랐다. 단편 부문에는 칸영화제에서 심사위원상을 수상한 뱅상 파로노 감독의 신작  <저승사자와 아들>과 줄리 케티의 <에덴>이 세계 최초로 공개된다. 프랑스의 아카데미로 불리는 세자르상 수상자 셀린 드보의 신작 <괜찮을 거야>, 올해 아카데미 노미네이션 작품인 로버트 밸리의 <사이다와 시가렛> 등도 만날 수 있다.

11월 24~26일 유니버설발레단의 드라마 발레 이 4년 만에 다시 찾아온다. 오네긴은 러시아 사실주의 문학을 확립시킨 푸시킨의 원작을 바탕으로, 드라마 발레의 선구자 존 크랑코가 안무를 맡아 1965년 초연했다. 이후 전 세계 발레단의 레퍼토리로 사랑받고 있다. 극적인 스토리텔링과 내면 심리를 춤으로 정교하게 풀어내, 클래식 발레와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다. 발레 안에 숨겨진 드라마의 힘을 발견할 것.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11월 24~26일 유니버설발레단의 드라마 발레 <오네긴>이 4년 만에 다시 찾아온다. 오네긴은 러시아 사실주의 문학을 확립시킨 푸시킨의 원작을 바탕으로, 드라마 발레의 선구자 존 크랑코가 안무를 맡아 1965년 초연했다. 이후 전 세계 발레단의 레퍼토리로 사랑받고 있다. 극적인 스토리텔링과 내면 심리를 춤으로 정교하게 풀어내, 클래식 발레와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다 . 발레 안에 숨겨진 드라마의 힘을 발견할 것.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12월 3일 일민미술관이  전시를 연다. 고대부터 오늘날까지 변화해온 다양한 형태의 ‘공동체’에 관한 아카이브 전시다. 소리, 춤, 리듬 같은 음악적 기호와 화음을 통해 현대인이 공동체를 유희이자 놀이로 설계하도록 돕고자 한다. 아카이브, 시각예술, 퍼포먼스 및 상영, 워크숍으로 구성된다.

~12월 3일 | 일민미술관이 <공동의 리듬, 공동의 몸> 전시를 연다. 고대부터 오늘날까지 변화해온 다양한 형태의 ‘공동체’에 관한 아카이브 전시다. 소리, 춤, 리듬 같은 음악적 기호와 화음을 통해 현대인이 공동체를 유희이자 놀이로 설계하도록 돕고자 한다. 아카이브, 시각예술, 퍼포먼스 및 상영, 워크숍으로 구성된다.

~2018년 2월 25일 아라리오뮤지엄 인 스페이스는 주한 프랑스 대사관의 후원으로 재불 미디어 아티스트 김순기의 개인전 를 연다. 김순기 작가는 대학 시절부터 우리나라 전통 활쏘기를 배웠고, 프랑스로 건너간 이후에도 수련을 위해 활쏘기를 계속했다. 이는 작가의 한 부분이 되었다. 이번 전시에서 활쏘기 과정을 담은 영상 작품을 비롯해, 작가가 직접 그리고 과녁판으로 사용한 과녁 회화, 드로잉 등을 선보인다. KNR

~2018년 2월 25일 | 아라리오뮤지엄 인 스페이스는 주한 프랑스 대사관의 후원으로 재불 미디어 아티스트 김순기의 개인전 <一畵(일화, One Stroke of Painting)>를 연다. 김순기 작가는 대학 시절부터 우리나라 전통 활쏘기를 배웠고, 프랑스로 건너간 이후에도 수련을 위해 활쏘기를 계속했다. 이는 작가의 한 부분이 되었다. 이번 전시에서 활쏘기 과정을 담은 영상 작품을 비롯해, 작가가 직접 그리고 과녁판으로 사용한 과녁 회화, 드로잉 등을 선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