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음의 묘약, 하이 스포츠 패션

‘스포츠는 살아 있다!’ 전설적인 광고 카피처럼 올봄 패션에도 스포츠는 살아 있다!
올봄 우리 여자들의 낮과 밤을 장악해버린 젊음의 묘약, 하이 스포츠!

태슬 장식 후드 집업과 스팽글 미디 스커트는 마크 제이콥스(Marc Jacobs), 컬러 블록 하이톱 운동화는 프라다(Prada), 반장갑은 샤넬(Chanel).

동계 올림픽에 이어 월드컵, 아시안게임까지 전 세계 사람들이 환호하는 스포츠 행사가 줄줄이 이어지는 2014년. 패션에서도 젊음의 열기는 스포츠 룩으로 각색되어 전 세계 여기저기서 폭죽처럼 터졌다. 최근 몇 년간 스웨트 셔츠와 베이스볼 점퍼, 트랙 쇼츠, 네오프렌 톱이나 하이톱 스니커즈 등을 캣워크는 물론 스트리트에서 마주치는 일은 다반사. 이번 봄 시즌엔 좀더 세부 종목으로 들어가 권투, 농구, 야구, 스쿠버다이빙 등 각종 스포츠에서 비롯된 소재와 디자인과 아이템, 여기에 아티스틱한 프린트, 화려한 비즈와 자수 장식 등으로 멋지게 포장된 옷들이 패션 트랙의 질주를 앞두고 있다. 그리고 이번 시즌이 좀더 특별한 점은 이런 스포츠 열기가 태양이 빛나는 낮뿐만 아니라 어두운 밤에도 계속 이어진다는 것!

먼저 봄 햇살이 눈부신 낮을 위한 런웨이 표정부터 채집해보자. 스웨트 셔츠를 전 세계 패피들에게 전파한 알랙산더 왕 쇼에는 새로운 트랙 쇼츠, 가죽 트랙 팬츠, 시스루 맨투맨 티셔츠, 가죽 로고 펀칭 크롭트 셔츠가 젊음의 열기를 발산하고 있었다. 마크 제이콥스의 스포츠는 태슬과 비즈로 장식한 스웨트 셔츠와 후드 티셔츠가 비즈 스커트와 함께 빅토리안풍으로 스타일링되어 몸값을 한껏 올린 모습! 사카이 스타일의 스포티즘도 눈에 띈다. 미식축구가 연상되는 큼직한 아노락 점퍼, 테크노 소재 트랙 팬츠, 큼지막한 메시 톱, 농구 선수처럼 보이는 슬리브리스 톱 등등. 스포츠에서 영감을 받은 아이템들이지만 당장 사 입고 싶을 정도로 세련됐다. 아티스틱한 영감으로 가득 찬 프라다의 스포츠는 어떤가! 경쾌한 스포츠 무드의 프라다 의상들은 비즈와 스팽글, 컬러로 화려하게 장식된 데다가, 축구 선수들의 레그워머와 스포티한 테바 슈즈까지 매치됐다. 봄 컬렉션 광고 이미지 역시 단체 사진을 찍는 미식축구 선수단에서 힌트를 얻었다. 공이 날아오자 피하기 위해 제자리에서 움직이면서 소리를 지르는 그녀들! 과연 효과적인 방법이었다. 그 외에 선바이저와 봄버 재킷, 스포티한 플랫폼 플립플랍으로 스포티 무드를 더한 마르니, 슬립 드레스들 사이로 스포티한 롱 봄버 재킷을 등장시킨 스텔라 맥카트니, 서핑 룩에서 가져온 알록달록한 네오프렌 룩을 선보인 타미 힐피거, 테니스나 크리켓 선수가 떠오르는 니트 스웨터를 선보인 랙앤본 등등. 디자이너들이 떠올린 스포티한 낮의 풍경은 무지개처럼 컬러풀하고 태양처럼 눈부셨다.



그렇다면 화려한 조명이 번쩍이는 한밤의 스포츠 룩은 어떤 표정일까? 생기 넘치는 스포티즘이 야누스적인 모습을 드러낸 건 구찌 쇼였다. 스포티한 트라이앵글 브라와 에르떼의 프린트에 메시 소재를 곁들인 메탈릭한 구찌 스포츠 걸들은 운동선수가 아닌, 팜므 파탈에 가까웠다. 또 톰 포드의 가죽 메시 톱과 스커트 룩은 갱스터 걸의 농구 티셔츠쯤으로 보였고, 베라 왕의 블랙 시스루 봄버 재킷과 스커트 시리즈는 피겨스케이트 선수의 이브닝 파티 룩쯤으로 보였다. 리한나와 리타 오라, 비욘세가 즐겨 입을 것 같은 번쩍이는 복서 쇼츠와 가운, 챔피온 벨트, 레이스 트랙 수트로 젊은 여성들을 사로잡은 푸치, 꾸뛰르급 위빙 톱과 러너 쇼츠 세트를 선보인 발렌시아가, 사이클 쇼츠와 톱을 이용해 슬립 드레스와의 매력적인 믹스매치를 보여준 데스켄스 띠어리까지. 디자이너들이 완성해낸 스포티즘은 낮은 물론, 밤을 위해서도 그만이었다. 여기에 마르니의 화려한 3D 비즈 장식 선바이저, 지방시와 프라다의 화려한 비즈 장식 테바 슈즈, 샤넬과 소니아 리키엘의 스포티한 백팩 등도 이번 시즌 스포츠 무드에서 빠지면 섭섭할 액세서리들이다.

‘스포츠의 해’라고 불러도 좋을 만한 이번 시즌, 그 뜨거운 열기는 경기장 밖에서도 계속된다. 젊음의 묘약을 삼킨 듯 다양한 스포츠 아이템들로 쫙 빼입고 거리로, 사무실로, 이브닝 파티장이나 클럽으로 곧장 행차해도 어색하지 않다는 말씀. 그러니 젊음이 샘솟는 이 열띤 스포츠 페스티벌에 참가하자면, 넉넉한 아노락에 트랙 쇼츠, 스포츠 샌들, 컬러풀한 뱅글쯤은 준비해야 하지 않겠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