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롭게 등장한 라벨 ‘코우리’

새롭게 등장한 라벨 ‘코우리(Courri)’ 옷에는 ‘Made in Seoul’이란 태그가 달려 있다. “서울에는 훌륭한 실력의 재봉사들이 많아요. 그들의 손에서 우리 옷이 제작된다는 사실을 강조하고 싶었습니다.” 지난가을 코우리를 처음 선보인 디자이너 황유나가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어느 뉴욕 브랜드에서 세일즈 일을 맡았던 그녀는 자신의 라벨을 위해 숙고의 시간을 거쳤다. 다른 유통 경로를 거치지 않고 온라인 숍(courri.co.kr)과 오프라인 쇼룸만으로 판매를 고집하는 것도 고민의 결과. “유통을 통해 마진을 뺏기는 게 아닌, 그 혜택을 고객에게 돌려주고 싶어요.” 덕분에 그들의 온라인 숍에는 흥미로운 콘텐츠가 기획될 예정이다. 코우리 옷이 잘 어울리는 여성을 소개하는 ‘코우리 우먼’, 옷의 제작 뒷이야기를 살짝 보여주는 ‘비하인드 더 씬’ 등등. “화려하진 않지만 일상이 빛나는 여성들에게 어울리는 옷이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