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의 향기

행복한 기운이 넘쳐나는 크리스마스 파티, 아쉬움이 가득한 송년회. 설렘으로 꽉 찬 신년 티 파티까지. 12월의 어느 특별한 날, 곁에 두고 싶은 향수들.

All I Want For Christmas 사본
All I Want for Christmas

1 강렬한 라임 향에 재스민, 일랑일랑, 코코넛 꽃 향이 더해져 고혹적인 잔향을 남긴다. 롤리타 렘피카의 ‘엘렘’. 가격 12만원대(80ml).
2 재스민과 샌들우드, 아이리스의 조화를 느낄 수 있는 향으로 피부 속에 빠르게 스며드는 드라이 오일 텍스처가 특징이다. 디올의 ‘쟈도르 뚜쉬 드 퍼퓸’. 가격 14만5천원(20ml).
3 리틀 블랙 드레스에 볼드한 액세서리를 매치한 여인처럼 우아함과 고급스러움이 느껴지는 향. 라벤더 에센스와 아이리스 앱솔루트, 머스크의 조화가 신선하다. 불가리의 ‘레젬메 아쉴레마 오 드 퍼퓸’. 가격 43만5천원(100ml).
4 장미와 재스민, 알데하이드의 3가지 노트를 중심으로 반향되는 전설적인 향수로 강렬한 여성미와 풍부한 관능미를 발산한다. 샤넬의 ‘N°5 오 드 빠르펭’. 가격 9만5천원(35ml).
5 은은한 베르가모트와 신선한 아이리스 향의 절묘한 조화로 시작해 시간이 지날수록 모던하고 관능적인 향으로 변해가는 것이 특징. 아뜰리에 코롱의 ‘랑데부’. 가격 52만5천원(200ml).
6 일본의 ‘다도’에서 영감을 얻은 향수로 오렌지와 무화과, 머스크의 조화로운 향이 온몸을 부드럽게 감싸 심신을 어루만져준다. 불가리의 ‘오파퓨메 오 떼 루즈 오 드 코롱’. 가격 19만9천원(150ml).
7 배와 복숭아, 로즈 머스크를 베이스로 해 머스키한 동시에 발랄한 느낌을 주는 향수. 설렘과 기쁨이 가득한 크리스마스의 정취와 잘 어우러진다. 아닉구딸의 ‘쁘띠드 쉐리 오 드 퍼퓸’. 가격 26만2천원대(100ml).
8 오렌지의 밝고 따뜻한 향으로 시작해 부드러운 장미 향이 이어지다가 아몬드와 바닐라 향이 부드러움을 더해줘 파티 분위기를 무르익게 만든다. 라보라토리오 올파티보의 ‘카쉬누아르’. 가격 17만6천원(100ml).

 

Happy Year-end Party 사본
Happy Year-end Party

1 플로럴 오리엔탈 계열의 향수로 빈티지 드레스를 세련되게 차려입은 여인에게서 느껴질 법한 우아한 향이다. 에디션 드 퍼퓸 프레데릭 말의 ‘윈 플레 드 까씨’. 가격 37만3천원(100ml).
2 시나몬과 프루놀, 파출리 향의 조합이 돋보이는 향수. 카리스마 넘치고 강렬한 앰버 향이 오래 지속된다. 조르지오 아르마니의 ‘프리베 앙브르 이첸트리코’. 가격 32만원대(100ml).
3 감각적인 블랙 트러플과 일랑일랑의 향이 강렬한 블랙 오키드 향으로 이어지다 누아르 구르망 어코드로 우아하게 마무리된다. 톰포드 뷰티의 ‘블랙 오키드’. 가격 20만원(100ml).
4 ‘뜨거운 초크에서 떨어진 차가운 물의 느낌’을 표현한 향수로 싱그러운 미네랄 노트와 따뜻한 머스크 향이 만나 독특한 조합을 선사한다. 알라이아의 ‘알라이아 파리’. 가격 18만원(100ml).
5 쉽게 다가설 수 없는 차가운 여인에게서 날 법한 섬세한 장미 향. 페퍼와 유황 향조가 가미된 파우더리한 장미 향이라 더욱 매혹적이고 신비로운 느낌을 준다. 세르쥬 루텐의 ‘라 휘드 베흘랑’. 가격 15만2천원(50ml).
6 시간이 지나도 머스크의 잔향이 강하게 남아 중성적이고 편안한 기분을 선사한다. 키엘의 ‘오리지날 머스크 블렌드 No.1’. 가격 6만2천원대(50ml).
7 새틴 소재의 패브릭이 차르르 흘러내리는 듯한 모습을 떠올리게 하는 향수. 우드와 로즈 에센스, 바닐라 향이 만나 우아한 가운데 강렬함을 느낄 수 있다. 메종 프란시스 커정의 ‘우드 사틴 무드’. 가격 32만9천원(70ml).

 

Let’s Celebrate the New Year 사본
Let’s Celebrate the New Year

1 재스민 부케 위에 살구와 코코넛의 달콤한 향이 더해져 마음을 차분하게 가라앉힌다. 니콜라이의 ‘저스트 엉 레브’. 가격 18만5천원(100ml).
2 파우더리한 아이리스 향으로 시작해 작약과 불가리안 로즈의 우아한 향이 이어지다가 화이트 머스크의 성숙하고 매혹적인 향으로 마무리된다. 살바토레 페라가모의 ‘이모지오네’. 가격 12만9천원(50ml).
3 미모사 꽃으로 가득한 방에 들어선 듯 달콤하고 신선한 향. 어디로든 떠나고 싶게 만드는 자유로운 향기가 난다. 조 말론 런던의 ‘미모사 앤 카다멈’. 가격 17만8천원(100ml).
4 파리지엔의 대명사인 샤를로트 갱스부르에게 영감을 얻어 탄생한 클래식하면서도 고급스러운 향. 바이올렛, 카네이션 등 플라워 계열의 향들을 혼합해 정제된 여성스러움이 돋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발렌시아가의 ‘시그니처 오 드 퍼퓸’. 가격 14만3천원(75ml).
5 멀리 바다를 바라보며 여유를 만끽하는 시칠리아 소녀에게서 느껴질 법한 향. 이탈리아의 베르가모트, 레몬, 너트맥 노트를 잘 버무려 느긋함이 느껴진다. 밀러 해리스의 ‘로 마그네틱’. 가격 15만7천원(50ml).
6 달콤한 탠저린과 비터 오렌지 에센스의 조합에 일랑일랑의 악센트가 더해져 신선함과 발랄함이 느껴진다. 샤보의 ‘시크 에 보엠’. 가격 17만8천원(100ml).
7 상큼한 자몽이 톡 터질 때 나는 매력적인 시트러스 계열의 향. 프레쉬의 ‘헤스페리데스 그레이프프룻 오 드 퍼품’. 가격 미정(15ml)